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임영웅은 외유내강 스타일”… 작곡가 조영수가 밝힌 ‘미스터트롯’ 후일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TV조선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던 작곡가 조영수(사진)가 당시 우승을 차지한 가수 임영웅에 대해 “거의 모든 무대에서 좋은 가수”라고 칭찬했다.


조영수는 16일 공개된 뉴스엔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스터트롯’과 관련된 후일담을 공개했다.


조영수는 당시 “임영웅의 우승을 50% 예측했다”며 “기본기가 탄탄하고 관객들의 마음을 읽고 움직일 수 있는 가수”라고 평했다. 또 “실수가 없는 스타일의 발성과 멘탈을 갖고 있는 외유내강 스타일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임영웅에게 우승 특전곡으로 써준 ‘이제 나만 믿어요’가 여전히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뿌듯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임영웅이라는 가수가 걸어갈 꽃길을 시작하는 첫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미스트롯’의 송가인, ’미스터트롯‘의 임영웅 등이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이 정도까지는 예상 못했다. 정말 어마어마한 사랑을 받고 있어서 대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1996년 MBC 대학가요제를 통해 데뷔한 조영수는 이후 작곡가로 전향, SG워너비, 이수영, 이승철, FT아일랜드, 홍진영, 오렌지 캬라멜 등을 통해 다수의 히트곡을 배출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넥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