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수천억 마오쩌둥 서예 작품 몰라서 7만원에 판 도둑들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수천억원에 달하는 중국 마오쩌둥(毛澤東) 전 국가 주석의 친필 서예 작품(사진)을 훔쳐 오십만분의 1인 단돈 7만5000원에 판매한 도둑이 붙잡혔다.


7일 AP통신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홍콩의 한 유명 고미술 수집가 아파트에 침입해 마오쩌둥이 쓴 7개의 서예 작품과 2만4000개의 중국 우표, 10개의 청동 주화 등 총 6억4500만달러(약 7500억원)에 달하는 예술품을 훔쳐간 남성 3명이 홍콩 경찰에 잡혔다. 마오쩌둥의 친필 서예는 무려 3억달러(한화 약 3500억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마오쩌둥의 친필 서예 족자는 반으로 잘렸다. 이들에게서 단돈 65달러(한화 약 7만5천원)에 족자를 산 수집가가 이를 모조품이라 생각해 전시하기 어렵단 생각에 절반으로 자른 것이다. 족자의 길이는 2.8m에 달한다.


경찰은 붙잡은 3명 중 2명을 각각 절도 혐의와 절도를 도운 혐의로 조사 중이다. 나머지 1명은 혐의가 없는 것으로 보고 석방했다. 또, 이 범죄에 연루된 다른 2명은 도주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


다른 절도품은 행방을 찾지 못해 수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