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추미애, 평검사 저격에… 검찰 내부 “나도 커밍아웃” 불만 폭발

by세계일보

추미애·검사 ‘온라인 공방’

秋 “개혁 실패” 주장한 검사 공개

비위 의혹 공유… “개혁이 답” 응수

조국, 페북에 사건 공유 하며 협공

천정배 사위 최재만 검사 반박글

동참·지지 댓글 수십개 이어져

尹, 대전 찾아… 지방 순회 재개

“등 두드려주러 왔다” 결속 다져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커밍아웃’ 발언이 집단 반발로 이어질까. 추 장관이 ‘검찰개혁은 실패했다’고 주장한 검사를 저격하자 검찰 내부에서 봇물 터지듯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추 장관을 향한 불만이 폭발 직전인 상황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전고검·지검을 찾아 “등 두드려주러 왔다”며 내부 결속 다지기에 나섰다.


추 장관은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추 장관을 공개 비판한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는 어떤 사람?’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렇게 커밍아웃해 주시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꾸짖었다. 이 검사가 전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목적과 속내를 감추지 않은 채 인사권과 지휘권, 감찰권이 남발되고 있다”며 “추 장관의 검찰개혁은 그 근본부터 실패했다”고 지적한 것을 겨냥한 글이다.


이 검사는 국정농단 사태 당시 검찰 조사를 거부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수사를 주장했던 인물이다. 추 장관이 공유한 기사 속 이 검사는 동료검사의 약점 폭로를 막기 위해 피의자를 구금하고 면회를 막는 등 무리한 수사를 한 인물로 그려져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역시 이 언론보도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협공했다.


검찰 내부에선 평검사를 저격하자 ‘커밍아웃에 동참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최재만 춘천지검 검사는 “장관님이 생각하는 검찰개혁은 어떤 것”이냐며 “저 역시 커밍아웃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최 검사는 검찰총장을 향해 첫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의 사위다. 최 검사의 글 밑엔 ‘동참한다’ 또는 ‘지지한다’는 댓글이 47개째 이어지고 있다. 한 검사는 “검찰총장보다 높다는 법무부장관이 일개 검사의 이름을 콕 집어 비판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초고위 공직자로서의 품위와 위엄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이 지시한 감찰에 투입될 검사 인사 절차를 부부끼리 밟았다는 폭로도 나왔다. 이복현 대전지검 형사3부장은 추 장관의 감찰 파견 검사 선발에 있어 절차가 무시됐다며 ‘최순실 인사농단’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 부장은 법무부 감찰관실로 파견나간 동료검사의 인사에 대해 “전날 대검 형사부장(이종근 검사장)이 해당 검사에게 하루 전 미리 전화를 걸었다고 했다”며 “대검 형사부장(이종근 검사장)께서 법무부 감찰담당관님(박은정 검사)이랑 아무리 가까운(부부) 사이라고 해도 인사를 그런 식으로 다루는 것은 최모씨의 인사농단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세계일보

질문 받는 윤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대전고검·지검을 방문해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대전검찰청사를 나서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대전=뉴스1

최근 국정감사에서 날 선 발언으로 존재감을 과시한 윤 총장은 대전고검·지검을 찾으며 지난 2월 이후 중단된 지방 검찰청 순회 일정을 재개했다. 윤 총장은 “과거에 (대전에서) 근무했고 우리 대전 검찰 가족들이 어떻게 근무하고 있는지 총장으로서 직접 눈으로 보고, 애로사항도 들어보고, 등도 두드려주고 그러려고 온 것”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이 도착하자 일부 시민들은 “윤 총장님 힘내세요”라며 환호했다.


대전지검에는 윤 총장과 가까운 이두봉 대전지검장과 이 부장이 근무한다. 이 지검장은 추 장관이 언급한 감찰의 경계에 있는 인물이다. 옵티머스 사건은 지난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에서 처리했는데 이 지검장은 당시 형사7부를 지휘하는 1차장을 맡고 있었다. 이 부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을 수사한 검사로 ‘윤석열 사단의 막내’로 불린다. 윤 총장의 대전행이 다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하지만 대검은 이미 날짜까지 정해진 일정이었던 만큼 취소하기 어려웠다는 입장이다. 보통 새 총장이 취임하면 관례에 따라 전국 검찰청을 순회하지만 윤 총장의 경우 취임 직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 현안으로 일정이 미뤄졌다는 것이다.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추 장관은 이날 제주 스마일센터 개소식 참석을 위해 제주를 찾았다. 추 장관은 이 자리에서 4·3 수형인에 대한 재심과 배·보상 문제에 대해 “재심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방안을 연구 중”이라며 “조만간 해법을 찾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대전=정필재 기자 rus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