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회공헌 재단’ 만든 비글부부, MBC 아동학대 보도에 “악의적 편집 유감”

by세계일보

세계일보

MBC의 아동학대 보도와 관련 키즈 콘텐츠 유튜버인 비글부부 측이 “영상이 악의적으로 편집됐다”며 유감을 표했다.


비글부부 측은 지난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며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 몰래카메라’라고 보도되었는데, 몰카가 아닌 수천명이 동시 접속해서 보는 라이브 방송이었다”며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 하자 못하게 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우리와 장난을 쳤다”며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영상이 문제가 있었더라면 그 당시 함께 시청하던 구독자님들이나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이 반드시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라며 “우리는 보건복지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을 촬영할 만큼 건강한 육아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빠른 시간 내에 우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 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아동 유튜브 영상을 분석한 결과 학대성 영상을 다수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보도에서는 비글부부의 영상이 사용돼 논란이 일었다.

세계일보

한편 비글부부는 지난 8월 둘째 아이가 소아암으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후 1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 재단을 설립했으며 최근에는 미혼모 단체 후원에 나서는 등의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독거노인 지원, 컴패션 후원 등 지난해에만 총 2억9천만원을 기부하며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다.


이하 비글부부 입장문 전문.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한 뉴스 보도가 나왔습니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습니다.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 몰카라고 보도되었는데 몰카가 아닌 수천 명이 동시에 접속해서 보는 라이브 방송이었습니다.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칩니다.


부부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습니다.


이 영상이 문제가 있었더라면 그 당시 함께 시청하던 구독자님들이나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이 반드시 문제를 제기했을 것입니다. 저희 구독자님들은 상식선에서 어긋난


것에 대해 절대 묵인하지 않습니다.


저희는 보건복지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을 촬영할 만큼 건강한 육아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 체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텐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습니다.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 드리겠습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