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심은우, 학폭 2차 폭로글 "조직적 왕따 시켜… 끝까지 가겠다"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사진=심은우 SNS

드라마 ‘부부의 세계’ 배우 심은우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학폭을 주장한 네티즌의 가족이 또 다른 폭로 글을 올렸다.


지난 8일 한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부부의 세계 심은우 학교 폭력 용기내어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저는 북평여자중학교(북여중) 1학년때 박소리로 인해 왕따를 당했다"며 "신체적 폭력은 없었지만 앞으로 계속 드라마를 한다는 얘기를 듣고 미칠 것 같아서 글을 쓴다"고 밝혔다.


이어 "박소리는 잘 나가는 일진이었고, 학교에서 입김도 셌다. 박소리 무리와 싸우게 된 이후로 지나가다 만나면 박소리와 일진들은 저를 둘러싸고 욕을 하는 것은 기본이었고, 저에 대해 있지도 않은 이야기를 지어내 저랑 친했던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했다"며 "그 결과 저는 중학교 1학년부터 왕따로 생활했고 결국 중3 때 전학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학교 이후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한동한 힘든 시간을 보냈다는 그는 심은우를 향해 "네 얼굴 안 봤으면 좋겠어. 진짜 너무 괴로워"라며 방송 활동 중단을 요구했다.


이에 심은우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측은 한 매체를 통해 “본인과 주변 지인들에게 확인한 결과, 글쓴이와 사이가 안 좋았던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물리적인 폭력이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오래된 일이라 모든 사건을 정확히 기억하는 건 힘들지만, 글쓴이가 누군지는 알 수 있다고 하더라”라며 “학교를 다니다 보면 친한 무리가 있고, 친하지 않은 친구들이 있지 않나. 사이가 안 좋아서 함께 놀지 않았던 관계였을 뿐. 주변 사람들에게도 혹시 사과해야 할 문제 행동을 한 부분이 있는지 확인했지만, 그런 내용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최초 폭로자 A씨의 언니라고 밝힌 B씨가 심은우의 인스타그램에 폭로 글을 추가로 올려 파장이 커지고 있다.


B씨는 "저한테 어제 전화해 사과한다더니, 오늘 나온 기사 읽고 너무 화가 나서 글 올린다"며 "어제 전화로 참 예의 바르게 말씀하셔서 제가 깜빡 속을뻔 했다. 어제도 얘기했지만 저도 바쁜 사람이고 남의 인생 밥줄 건드는 거 찝찝했는데 일말의 죄책감도 없애주셔서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어 "계속 싸웠다고 기사 내는데, 단순히 친구끼리 싸웠던 것이고 기억이 안 나면 명예 훼손으로 고소할 일이지 어제 왜 전화하셨냐"며 "어떻게 피해자가 제 동생인 거 바로 알고 제 동생한테 바로 연락했냐. 기억이 안 난다면서 사과는 왜 하신다고 한 거냐. 보통 기억이 안나는데 사과를 하시나요?"라고 반문했다.


또한 "보통 싸움이란 1대1로 싸운 것을 싸웠다고 하지 몇 명대 한 명은 싸웠다고 하는 게 아니다"라며 "전학 보낸 걸로 모자라서, 전학 가고도 협박했더라. 전학 가고도 어디 있는지 찾아내겠다고 하고 이걸 기억 못 하는 것도 대단하다. 어제 제가 말씀드렸다시피 가해자는 기억 못 한다"고 적었다.


특히 심은우가 물리적 폭행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밝힌 B씨는 “정서적 폭력만 일삼았다. 몰려와서 뭐라하고 이간질에 조직적으로 왕따를 시켰다”며 “동생은 그 이후로 힘든 시기 보내고, 겨우겨우 적응해서 잘살고 있었는데 티비에 나와서 진짜 깜짝 놀랐다. 덕분에 동생 악몽은 다시 시작됐고, 동생 심리 상담도 얼마 전에 다시 받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B씨는 “15년 전부터 일관된 진술, 그리고 증언해줄 사람들이 많다. 같은 학교였다는 증거. 전학 간 증거. 중학교 때 괴롭혔다는 증거”라며 “일반인이 소속사와 연예인을 상대로 이런 상황을 만드는 자체가 굉장히 용기가 필요하지만 저는 제 동생 아픈 모습을 더이상 못 보겠어서 끝까지 가보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