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귀에 물 면봉으로 제거하면 위험한 이유…전문가는 헤어드라이기 추천

by세계일보

귀 손상 위험 있어 자연스럽게 배출되고 마르도록 놔두거나 헤어드라이기 찬바람으로 말려주는 게 좋아

귀지는 귀 안쪽으로 침투하는 세균·곤충 차단…귓속 윤활유 역할도

잘못하면 상처나 세균 감염…외이도염 걸리거나 고막에 문제

파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배출…너무 크면 병원에서 제거해야

세계일보

게티이미지뱅크

가끔씩 귀 속에서 달그락 거리는 소리가 나다 귀 밖으로 뭔가 떨어지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떨어진 곳을 보면 귀 속에서 나온 귀지다.


귀지를 보면 지저분해보일 수 있지만 함부로 제거해서는 안 된다. 귀지는 귀 안쪽으로 침투하는 세균을 막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귀지는 외이도에 분포된 땀샘이나 이도선의 분비물과 박리된 표피에 의해 형성된 때를 말한다.


인간이나 포유류의 귀 속에 쌓이는 노폐물로 색깔은 누런 색을 띠고 있다. 귓구멍 뿐만 아니라 귓바귀 안쪽에도 생긴다.


귀지는 귀 통로에 위치해 윤활유 역할을 담당하며, 약간의 산성을 띠고 있어 세균이나 곤충을 막는 역할도 수행한다.


귀지가 너무 많이 쌓이면 고막을 압박하거나 청각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지만, 이 정도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위에서 언급했듯 매일 조금씩 부스러기가 돼서 귀 밖으로 자연스럽게 배출된다. 가끔 귀 밖으로 뭔가 떨어지는 느낌을 받는 것은 귀지가 귀 밖으로 나오는 것이다.


귀지가 어떤 이유로 귀 밖에 나오지 않고 귀 속에서 달그락거리는 소리를 내거나 하면 제거해야 한다. 하지만 귀이개나 면봉 등으로 집에서 무턱대고 제거하려고 시도하면 귀 속에 상처가 나서 세균에 감염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에 가서 제거해야 한다.


특히 귀지가 잘 제거된다고 귀이개 뿐만 아니라 볼펜, 이쑤시개 등으로 귀를 파면 귓속에 상처가 나서 외이도염이 발생하거나 심하면 고막천공까지 생기기 때문에 절대 금물이다.


외이도염에 걸리면 가렵고, 귀에서 염증성 분비물이 나오는 이루, 통증, 난청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가렵다고 긁으면 더욱 가려움이 심해지고 상처가 악화된다.


또 샤워하다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 면봉으로 물기를 제거하려고 하는 것도 귀에 손상이 갈 위험이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배출되고 마르도록 놔두는 것이 좋다. 귓속에 들어간 물이 신경쓰인다면 면봉보다는 헤어드라이기의 찬바람으로 말려주는 것이 좋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