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정형외과 의사가 본 ‘스우파’ 리뷰 “이렇게 추면 허리, 무릎, 발목 다 나간다”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유튜브 캡처

정형외과 전문의 겸 유튜버가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를 보며 방송에 출연 중인 댄서들의 건강을 걱정했다.


의사이자 유튜버인 닥터 강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스우파’ 방송을 리뷰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원트의 엠마, 모아나와 YGX의 여진, 지효의 계급미션, 웨이비 노제와 라치카 리안의 배틀을 지켜봤다.


닥터 강은 계급미션을 본 뒤 “이분들이 신고 있는 신발이 발목을 잘 안 잡아준다”며 “바닥이 굉장히 미끄러워 무릎이 팍 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방십자인대가 다치는 여러 가지 매커니즘이 있는데 그중에서 발목이 땅바닥에 닿고 비틀어지는 손상이 가면 100% 찢어진다”며 “이분들이 춤을 추다가 다치고, 아픈데 또 춤추고 하다가 완전히 날아가면 전방십자인대가 끊어진다. 그때는 수술해야 한다”고 걱정했다.

세계일보

유튜브 캡처

노제와 1대1 배틀을 가진 리안에 대해서는 “너무 무릎을 많이 움직인다. 관절이 유연해 가동성은 넓은 거 같은데, 나이가 들면 관절이 노화된다”며 “40~50대가 돼도 이렇게 추면 연골이 날아간다. 반월상 연골이 찢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닥터는 “노제는 리안과 달리 유연성보다 힘이 좋은 사람”이라며 “관절을 저렇게 찍고 틀어대면 잘 다친다. 이미 많이 다쳤을 가능성이 높다. 내 외래에도 이렇게 스트릿 추는 사람 많이 오는데 팔목이 다 나갔다”고 자신의 경험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이 오다리(내반슬)를 갖고 있으면 연골이 바로 나간다”며 “20대라고 안 나가는 거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리뷰를 접한 네티즌들은 “무대서 굽 신고 춤추는 거 불안하더라”, “댄서님들 정말 조심하셔야겠어요”, “전문가의 시선으로 보니 확실히 다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