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자가 키트 사용 시 무리한 ‘코 찌르기’는 NO!…감염 위험

by세계일보

전체 차트 의약품-0.80% 삼성바이오로직스-1.37%

식약처 “코점막만 닿으면 돼…좌우 10회씩 원 그리며 문지르기”

“아무리 콧속검체 많이 채취해도 PCR 검사보다는 정확도 낮아”

전문가들 “자가 검사보다 가급적 의료진에게 신속검사 받아야”

세계일보

한 시민이 자가검사키트를 들고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할 때 검체 채취를 위해 무리하게 코에 찔러 넣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자칫 잘못하면 코 속에 상처가 나서 감염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코 점막에만 닿게 살살 문지르는 것이 좋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자가검사를 할 때는 면봉이 콧구멍 1.5∼2㎝ 깊이의 콧속 벽에 닿도록 한 상태에서 각각 10회 원을 그리며 문질러야 한다.


자가검사의 정확도를 자체적으로 높이기 위해 자가검사용 면봉을 코에 무리하게 찔러 넣는 경우도 있지만 이는 권장되지 않는 방법이다.


자가검사에 쓰이는 신속항원검사 방식과 유전자증폭(PCR) 검사 방식은 다르기 때문에 콧속 검체를 아무리 많이 채취하더라도 PCR 수준의 정확도를 기대하기 어렵다.


또한 감염 초기에는 정확도가 매우 낮고, 바이러스가 많이 배출되는 증상 발현 시점부터 일주일 내에 사용해야 민감도가 높아진다는 한계도 있기 때문에 결국 개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은 자가검사키트의 사용 설명서를 그대로 따르는 것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자가검사는 코 점막 세포의 바이러스를 면봉으로 채취하는 방식이라, 면봉이 점막 표면에 닿기만 하면 된다”며 “무리하게 힘을 줘 상처가 나면 오히려 세균 감염 우려가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사용 설명서를 그대로 따른다고 해서 ‘가짜 양성’과 ‘가짜 음성’이 나오지 않으리라고 장담할 수는 없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같은 신속항원검사라도 자가검사키트를 쓰기보다 호흡기 전담 클리닉 등에서 검사를 받도록 권고한다. 전문 의료인이 검사하면 장확도가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혁민 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같은 방식을 쓰는 신속항원검사라도 어느 부위에서, 누가 검체를 채취하느냐에 따라 정확도가 다르다”며 “보건의료인이 콧속 깊은 곳(비인두)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신속항원검사는 자가검사키트보다 10∼20%가량 정확하다”라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