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한라산과 백두산 한꺼번에… 올레길 숨은 비경, 소천지 가보셨나요

by세계일보

자연의 조각품 한라를 품다/백두산 천지 축소판 소천지에 한라산 데칼코마니로 투영/하늘·바람·날씨 ‘타이밍’ 맞아야 신비로운 절경 감상/자구리해안 이중섭 흔적 가득/오늘은 녹차한잔...초록과 파랑 사이 내가 물든다

세계일보

소천지 전경

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맑고 투명한 바다는 호수처럼 고요하다. 덕분에 거울 같은 물 위에 한 치 오차 없이 그대로 투영된 신비로운 기암괴석 병풍. 여기에 저 멀리 어머니 품처럼 부드러운 한라산 곡선까지 데칼코마니처럼 담긴 모습이라니. 소천지 가장 높은 바위에 앉으면 백두산과 한라산을 한꺼번에 모아놓은 듯한 환상적인 풍경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세계일보

한라산을 담는 소천지 비경

세계일보

소천지 전경

◆올레길 비경 소천지를 아십니까

제주 서귀포시 올레길 6코스는 하천과 바다가 만나는 비경, 쇠소깍에서 출발한다. 제지기오름∼보목포구∼구두미포구∼검은여쉼터∼소정방폭포∼정방폭포∼자구리문화예술공원∼이중섭거리∼제주올레여행자센터로 이어지는 11㎞ 여정으로 3∼4시간 정도 걸린다. 초반에 오름을 하나 만나지만 대체로 해안길과 서귀포 시내로 평탄한 길들이 이어져 초보자들도 수월하게 걷을 수 있다.


이런 6코스에 올레길을 많은 걸어본 고수도 잘 모르는 비경이 하나 숨어있다. 바로 보목동 소천지. 제주 올레길 정보를 소개하는 홈페이지에도 전혀 등장하지 않고 올레길에서 조금 벗어나 있어 대부분 모르고 그냥 지나친다. 하지만 깜짝 놀랄 절경이 가득하니 올레길 6코스 여행자들은 소천지를 놓치면 땅을 치고 후회한다. 제주대학교 연수원 인근에 소천지로 내려가는 오솔길이 있는데 내비게이션에 ‘소천지’를 입력하면 근처로 안내한다.

세계일보

소천지 가는길에 만나는 섶섬

세계일보

소천지 기암괴석

소천지는 이름 그대로 ‘작은 천지’란 뜻. 백두산 천지를 축소한 모습이라 이런 이름이 붙었다. 해송들이 울창한 오솔길 소나무숲은 여름 뜨거운 태양을 가려줘 걷기 좋다. 길 중간에 만나는 손에 닿을 듯 아름답게 바다에 떠 있는 섬은 무인도 섶섬. 소나무숲과 해변의 검은 현무암, 푸른 바다와 하늘, 예쁜 섬이 어우러지는 그림 같은 풍경에 저절로 발걸음이 멈춰진다. 조금 더 해안가로 내려가면 수평선을 장식하는 문섬과 소천지의 기암괴석이 어우러지는 풍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하지만 소천지의 매력은 이제 시작이다. 병풍처럼 에워싼 소천지 안으로 깊숙하게 들어가야 자연의 위대한 조각품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

세계일보

소천지 연인

세계일보

소천지 정상 바위 가는 길

오솔길을 10분 정도 내려가자 자연은 꽁꽁 감춰놓은 비경을 그제야 드러내는데 소천지가 맞다. 백두산 천지를 그대로 축소해 옮겨 놓은 듯한 신비로운 모습. 삐죽삐죽 솟구친 현무암 기암괴석들이 병풍처럼 둘러서며 그 안에 한없이 투명한 쪽빛 바다를 가둬 놓은 경이로운 풍경에 동공이 최대치로 확장된다. 아주 먼 옛날, 화산폭발로 분출된 뜨거운 용암을 차갑고 성난 파도가 끊임없이 밀어 올리면서 그대로 굳어버렸나 보다. 연인들은 소천지를 배경으로 인생샷을 찍느라 좀처럼 자리를 벗어나지 못한다.

세계일보

소천지 맑은 바다

세계일보

소천지 정상 바위 가는 길

세계일보

한라산을 담은 소천지 비경

여기서 끝이 아니다. 자세히 보니 맑고 투명한 물에 기암괴석 병풍과 함께 한라산이 담겼는데 백록담을 품은 정상까지 또렷하다. 운이 아주 좋은 날이다. 화창한 날씨와 긴 가시거리, 그리고 바람이 없는 날까지 3박자가 맞아 떨어져야 볼 수 있는 있다는 소천지 절경을 만나다니. 로또 1등에 당첨된 듯, 흐뭇한 미소가 입가에 걸린다. 가장 높은 바위 꼭대기에 오르면 한라산 반대쪽에 또 다른 절경이 기다린다. 손에 닿을 듯 가까워진 섶섬과 소천지 기암괴석들이 어우러지는 풍경에 탄성이 저절로 쏟아진다. 20대 초반 딸 손을 잡고 바위 꼭대기에 오른 엄마는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 딸의 가장 예쁜 시절 모습을 담느라 쉴 틈이 없다. 발아래까지 치고 들어오는 파도를 아찔하게 즐기며 인생샷 한 장 남겨본다.

세계일보

소천지 전경

세계일보

소천지와 섶섬

소천지와 한라산, 문섬과 섶섬이 파노라마로 펼쳐지니 소천지 최고의 뷰를 감상하려면 바위 꼭대기를 꼭 정복하도록. 다만 오르는 과정이 아주 험난하다. 길이 따로 없어 적당히 바위를 옮겨 다니며 올라야 하기 때문에 트레킹화가 필수. 자칫 방심했다 미끄러져 물에 빠지기 쉬우니 노약자들은 아주 조심해야 한다. 많이 늦었지만 이제라도 소천지를 알게 됐으니 참 다행이다. 제주엔 이런 숨은 절경이 끊임없이 널렸으니 더 부지런히 찾아 다녀야겠다.

세계일보

자구리 문화예술공원 정미진 작가 ‘게와 아이들-그리다’

세계일보

자구리 문화예술공원 송필 작가 ‘실크로드-바람길’

◆ 자구리해안에서 이중섭을 마주하다

서귀포엔 천재화가 이중섭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평남 평원군 소청리가 고향인 그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1년 서귀포에서 1년 가까이 피란생활을 했는데 아이들이 게를 잡는 풍경을 담은 작품 ‘그리운 제주도 풍경’과 ‘게와 아이들’ 등에 등장하는 배경이 칠십리로의 자구리 해안이다. 그는 이곳에서 가족들과 물놀이하고 게를 잡으며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냈단다.


소천지에서 올레길을 따라 걸으면 50분이지만 차로는 5분이면 닿는 자구리문화예술공원을 찾아가면 된다. 담뱃갑 속 포장지인 은지에 연필로 그림을 그리는 이중섭의 손을 모티브로 만든 정미진 작가의 ‘게와 아이들―그리다’ 조각이 이중섭의 향기를 전한다. 오른쪽에는 사슴이 길쭉한 현무암 바위를 등에 진 송필 작가의 ‘실크로드―바람길’ 조각이 섶섬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여행에 예술을 더한다.

세계일보

자구리 해안과 섶섬

세계일보

소남머리와 정방폭포 주상절벽

사실 이곳은 ‘작가의 산책길’ 중 일부 구간. 이중섭미술관∼동아리창작공간∼가당미술관∼칠십리시 공원∼자구리해안∼서복전시관∼정방폭포∼소라의성∼소암기념관으로 이어지는 4.9㎞ 구간에 작가 40명의 작품이 상설 전시 중이다. 작품 5개를 즐기는 자구리공원은 바다를 따라 넓게 펼쳐졌고 해안 데크가 설치돼 푸른 바다와 포말로 부서지는 파도를 감상하면서 산책하기 좋다. 해안데크 전망대에 섰다. 가장 가까운 소남머리와 정방폭포∼소정방폭포∼허니문하우스로 이어지는 해안을 따라 주상절벽이 겹겹이 펼쳐지고 거믄여해안 넘어 소천지도 아스라이 등장한다.

세계일보

이중섭 거주지

세계일보

이중섭 거주지

세계일보

이중섭 동상

이중섭거리는 자구리해안에서 걸어서 12분 거리여서 함께 둘러보기 좋다. 언덕을 따라 펼쳐진 이중섭거리의 예쁜 삽에는 나쁜 꿈을 쫓아내는 드림캐처가 제주 바람 따라 이리저리 흩날린다. 서귀포예술시장 좌판에는 다양한 공예품과 작품이 놓여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중섭미술관에선 가난 속에서도 붓을 놓지 않던 그의 작품과 아내에게 쓴 편지들을 만난다. 이중섭 거주지에는 아내와 두 아들과 함께 1.4평의 작은 방에서 고구마로 끼니를 때우며 살면서도 행복했던 시간들이 작은 아궁이 속에서 지금도 모락모락 피어난다. 1956년 극심한 영양실조 등으로 40세에 타계한 화가는 거주지 아래 이중섭공원의 동상 속에서 여전히 은지에 열심히 그림을 그리는 중이다.

세계일보

오늘은 녹차한잔

세계일보

오늘은 녹차한잔과 풍력발전

◆ 하늘과 맞닿은 녹차밭서 인생샷 ‘찰칵’

제주 녹차밭 하면 대부분 서귀포시 안덕면 오설록티뮤지엄을 떠올릴 정도로 유명하다. 그만큼 여행자들로 늘 북적인다. 좀 고즈넉하게 녹차밭을 천천히 거닐며 나만의 시간을 갖고 싶다면 서귀포시 표선면으로 가면된다. 소천지처럼 제주 여행자들이 잘 모르는 숨은 녹차밭이 있는데 한라산 중산간 지대에 광활하게 펼쳐진 ‘오늘은녹차한잔’이다.


녹차밭 전경을 즐기는 2층 카페에서 달콤한 녹차 아이스크림 하나 먹고 양쪽에 끝없이 펼쳐지는 녹차밭을 거느린 언덕길을 오른다. 녹차밭 어디에 서도 화보가 되지만 10여분 걸어 언덕을 완전히 넘어가서 만나는 녹차밭이 최고의 뷰포인트. 언덕을 내려가다 중간쯤에 돌아서면 오르막 경사면에 펼쳐진 녹차밭 덕분에 보이는 것은 오로지 싱그러운 차나무와 선명한 여름의 하늘뿐. 이처럼 초록과 파랑이 정확하게 경계선을 그리는 멋진 풍경을 여태 보지 못했다. 대충 몇 장만 찍어도 가슴 답답할 때 열어 보면 머리가 상쾌해지는 인생샷을 얻는다.

세계일보

오늘은 녹차한잔 용암동굴

세계일보

오늘은 녹차한잔 용암동굴

녹차밭 끝에는 이곳의 명물인 또 하나의 비경이 숨어있다. 자연이 조각한 차밭 아래 펼쳐진 거대한 천연 용암동굴이다. 높이 10m가량의 절벽이 활처럼 휘어진 병풍을 만들었고 왼쪽 끝에 시커먼 동굴 입구가 보인다. 동굴 이름도, 규모를 알려주는 아무런 정보가 없어서 더 겁이 난다. 서너 발짝 들어가자 높이 5m가량의 동굴임에도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하니 강심장도 발을 멈출 수밖에. 동굴 안에서 입구에 선 연인을 찍으면 신비스런 동굴샷이 완성된다.


서귀포=글·사진 최현태 선임기자 htchoi@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