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간이 또 미안해”…펭귄 70마리, 낚시 그물에 걸려 떼죽음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브라질 해변 두 곳에서 떼죽음 당한 채 발견된 마젤란 펭귄 사체

서울신문

마젤란 펭귄 사체들에서 발견된 상처. 낚시 그물에 걸린 뒤 빠져나오려다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브라질 해안 두 곳에서 마젤란 펭귄 70마리가 사체로 발견됐다. 펭귄들을 떼죽음으로 내몬 것은 다름 아닌 인간의 도구인 낚시 그물이었다.


브라질의 R3동물보호협회에 따르면 최근 브라질 남부 해안에 있는 플로리아노폴리스의 해변 두 곳에서 숨이 끊어진 채 발견된 마젤란 펭귄은 총 70마리에 달하며, 이들의 날개 부분에는 예리한 것에 잘린 듯한 상처가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평소 플로리아노폴리스 해변을 돌며 펭귄 등 해양생명체의 환경을 살펴오던 협회 측은 갑자기 떼죽음을 당한 마젤란 펭귄을 확인한 뒤 사인을 밝히기로 결정하고, 사체 부검을 위해 해양생물연구소의 도움을 받았다.


그 결과 다수의 마젤란 펭귄의 발과 지느러미에 가까운 날개 부분에서 낚시 그물 조각이 발견됐고, 결국 펭귄들이 그물에 갇힌 뒤 죽임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부검을 진행한 수의사 자나이나 로차 로렌코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1차 검사에 따르면 펭귄들의 날개와 다른 부위를 관찰했을 때, 어망(그물)에 갇힌 뒤 스스로 빠져나오려고 애쓴 흔적들이 남아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브라질 해안에서 마젤란 펭귄 사체를 발견했을 당시 현장의 모습

서울신문

마젤란펭귄 자료사진(사진=123rf.com)

해양생물연구소 측은 펭귄 사체들을 살피던 중, 모두 죽은 줄로만 알았던 펭귄 무리 중 한 마리가 숨이 붙어있는 것을 확인한 뒤 곧바로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다행히 목숨을 구한 이 펭귄은 현재 재활센터로 옮겨져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마젤란 해협과 포클랜드제도, 브라질 남부 등지에서 서식하는 마젤란 펭귄은 줄무늬 펭귄 속에 속하며, 야생에서 최대 25년까지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랫서팬더, 반달가슴곰 등의 동물과 함께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위기 취약종(VU)에 속한다.


한편 펭귄이 낚시 그물에 걸려 빠져나오지 못해 떼죽음을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4년 호주 빅토리아의 알토나 해변에서 펭귄 25마리가 그물이나 낚시 장비에 걸려 한꺼번에 목숨을 잃었고, 당국은 결국 해당 지역에서의 낚시를 법적으로 금지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