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우새’ 김준호, 이혼 고충 “이젠 결혼식 사회 못봐”

by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DA:리뷰] ‘미우새’ 김준호, 이혼 고충 “이젠 결혼식 사회 못봐” (종합)


김준호가 이혼을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준호 개그맨 후배 홍인규, 조윤호, 권재관에 김준호 집에 놀러온 모습이 그려졌다.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개그맨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일자리가 사라진 상황을 토로했다. 김준호 집에는 소주 박스가 잔뜩 쌓여있었다. 알고 보니 한 주류 업체가 부산국제코미디 페스티벌을 위해 소주 50만 병을 후원했지만, 코로나19로 행사가 취소돼 그대로 김준호 집에 쌓이게 된 것.


가장으로서의 고충도 만만치 않았다. 권재관은 “아내가 ‘오빠 뭐해?’라고 물으면 어차피 아내랑 있는 게 일인데 물어보니까 나가야 할 거 같다. 시간이 많아서 자전거를 100km 씩 탄다”고 토로했다.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홍인규 역시 “행사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있다가 다 취소됐다. 결혼식 돌잔치 행사로 애들 학원 보냈는데 이제 없으니까...”라고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준호는 “난 결혼식 사회도 못 봐 이제”라며 이혼을 언급했다. 이에 홍인규는 “헤어진지 모르는 사람 많다”고 말했으나 김준호는 “알 사람은 다 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네 사람은 각자의 소박한 꿈을 돌아봤다. 홍인규는 어릴 적 회전초밥 집에서 가격을 신경쓰지 않고 맘껏 먹는 게 꿈이라고 밝히며 “개그맨 중 가장 부자가 누구일까?”를 궁금해했다.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이에 신동엽, 유재석 등 정상급 MC들이 언급됐고, 김준호는 “신동엽 형운 나보다 스케일 큰 마이너스 플러스 인생이다. 쭉 내려갔다가 쭉 올라오고 나는 촉(조금) 내려갔다 촉 올라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비슷한 면이 많다”고 공감했다.


이후 개그맨 4인방은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모색했다. 김준호는 명품 효자손 개발 및 수출을 제안했고, 후배들은 성공 가능성에 의문을 표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글로벌 명품 브랜드에 직접 전화를 걸어 사업 아이템을 소개하는 등 실행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