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2020 MBC 연예대상

조인성 깜짝 등장 “‘나혼산’ 출연? 혼자 안 살아”

by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조인성이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 깜짝 등장했다.


조인성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2020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시상 파트너로는 박나래가 함께 했다.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조인성은 “올 한해 MBC 예능으로 많은 위로 받았던 조인성이다”라고 소개했다. 조인성의 깜짝 등장에 박나래는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 오늘처럼 보람된 일이 없다. 연예대상엔 어떻게 왔냐”고 물었다.


조인성은 “코로나 때문에 많이 지쳐 계실 시청자 여러분께 인사도 드리고, 힘든 시기 나래 씨를 비롯해 여기 계신 많은 예능인들 덕분에 겸사겸사 감사하다는 인사도 드리고 축하도 같이 하면 어떨까 하는 마음으로 나오게 됐다. 올 한해 정말 수고 많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박나래는 “초면에 실례인 건 아는데 정중하게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주실 수는 있냐”고 조심스레 질문했고, 조인성은 “‘나 혼자 산다’는 혼자 살아야 나올 수 있는 거지 않냐. 남몰래 결혼했다는 얘기는 아니고 부모님과 같이 살아서 나올 수가 있나 싶다”고 답했다.

스포츠동아

그러자 MC 전현무는 “그럼 ‘전참시’(전지적 참견시점)다. 매니저 있냐”고 기회를 물었고, 박나래 역시 “그럼 ‘구해줘 홈즈’는 어떠냐”고 질문 공세를 이어갔다.


당황한 조인성은 “내가 즐겨보는 프로그램인데 독립을 하거나 집을 팔 때쯤 우리가 만나는 것도 괜찮지 않겠냐”고 말을 돌렸다. 박나래, 한혜진, 화사가 출연 중인 ‘여은파’(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에 대해선 “너무 무섭다.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동아

끝으로 조인성은 “코로나 때문에 올 한해가 길게 느껴졌다. 다가오는 새해는 코로나가 종식돼서 다시 만나 반갑게 악수할 수 있는 그날까지 다들 힘내시고 웃음 잃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해본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날 ‘놀면 뭐하니?’ 유재석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조인성이 유재석의 호명하는 장면은 시청률 10.1%를 기록해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시상식 이후 조인성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조인성은 차기작으로 JTBC 드라마 ‘무빙’의 출연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