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영애 측 “故정인 양 소식에 안타까워해”

by스포츠동아

배우 이영애가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가명) 양 묘지를 찾았다.

스포츠동아

소속사 굳피플에 따르면 이영애는 5일 남편, 쌍둥이 자녀와 경기도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 묘지를 찾았다. 아이들이 방학해 양평 집에서 머물고 있었고, 정인 양의 묘지가 차로 10분 내외 거리라는 것을 알게 돼 직접 방문해 추모한 것. 이영애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정인 양 묘를 바라보며 눈물을 보였다.



스포츠동아

사진|뉴스1

소속사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이영애가 정인 양 사망 사건을 접하고 매우 안타까워했다. 가족과 조용히 추모하려고 현장을 찾는데, 취재진에게 목격된 듯하다. 이영애 자신도 취재진과 마주할 줄 몰랐다”고 이야기했다.


정인 양은 생후 7개월에 양부모에게 입양된 후 지속적인 폭행 등 학대를 받으면서 생후 16개월이던 지난해 10월 13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 사인은 지속적인 폭행 등으로 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 국민적 공분을 샀다.



스포츠동아

사진|뉴스1

또한, 아동학대 관련 신고가 수차례 있었음에도 해당 건을 접수했던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정인이가 죽음에 이르렀다는 비판 여론이 커진 상태다. 특히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영 이후 보호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인아 미안해’ 등 안타까운 정인 양 죽음에 대한 추모 챌린지도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해당 사건과 관련된 입법도 예고된 상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