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티아라 아름, 남편과 이혼소송 중 재혼발표 “도장만 못 찍었을 뿐, 이제 즐기며 살겠다”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걸그룹 티아라 아름. 사진 | 뮤직비디오 캡처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29·이아름)이 결혼 4년만에 이혼소송 중인 사실을 알린 가운데, 새로운 남성과 재혼을 발표했다.


아름은 지난 2012년 티아라 6집 앨범 ‘데이 바이 데이’부터 새 멤버로 합류했고, 일본활동도 함께했지만 이듬해 탈퇴했다. 지난 2019년 혼전임신으로 결혼한 바 있다.


아름은 10일 자신의 개인채널을 통해 “늘 곁에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생겼다. 너무 소중하기에 밝히고 싶지 않던 그런 사람. 너무나도 진실되어 오로라에 휘감기듯 시작된 사랑을 서로 고민 끝에 이젠 당당히 밝히기로 했다”라며 남자친구와 함께 한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 사람은 많은 것들에 지쳐 있던 저에게 행복이 무엇인지 알려준 사람이고, 어쩌면 저보다 참 많이 아팠던 사람이었다. 본인이 피해받을지도 모를 상황에도 제가 힘들 때 기꺼이 제게 달려와주던 유일한 사람”이라고 알렸다.

스포츠서울

2021년 방송된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화면 캡처

아름은 지난 2021년 티빙 오리지널 결혼예능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심각한 부부갈등을 드러냈던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이라는 소식도 전했다.


그는 “아직 소송 중에 있다. 사랑하는 사람을 알기 전부터 저는 너무나도 많은 고통 속에 살아왔다. 특정할 수 없고, 보여줄 증거들도 많지만 그래도 아이들의 아빠였기에 하지 않겠다. 마지막까지 무례한 단어를 입에 올리며 농간해 왔지만, 제가 떳떳하면 그만이라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현재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아름은 현재 교제 중인 남성과 불륜 프레임에 대해 “바람이라는 것의 정의는 누군가를 사랑하며 다른 사람도 사랑하는 것이다. 저는 둘째도 혼자 출산해왔으며, 숱한 시간을 시달리며 살았다. 다만 아이들 생각에 오랜 시간 허덕이며 버티고 살아왔지만 이젠 즐기며 살아가려 한다”라고 주장했다.


사랑 없는 결혼생활을 해왔기 때문에 현재 남자친구와의 만남이 불륜이 아니라는 주장이었다.


그는 “우리는 앞으로 소송이 끝나는 대로 혼인신고를 할 것이며, 결혼하기로 약속했다. 이혼을 안 해주고 있고 이미 몇 년 전부터 이혼이었지만 법적으로만 도장을 못 찍었을 뿐이다. 긴 말은 필요 없을 것같다”라며 재혼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