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해미 "'칼치기' 영상 보고 분노했다…경찰에 無 선처 의견 전달"

by스포츠서울

박해미 "'칼치기' 영상 보고 분노했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의 음주 교통사고와 관련해 '무선처' 원하는 입장을 내비쳤다.


박해미는 29일 이데일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블랙박스 영상을 봤다. '칼치기' 하는 모습이 담겼더라. 분노했다"며 "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서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꼭 받아야한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사망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박해미는 "경찰에 남편을 선처 없이 조사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며 "현재 변호사를 선임했지만 형량을 줄이기 위한 마음이 아닌 최선의 협상을 위한 것임을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박해미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당분간 외부 활동을 중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뮤지컬 '오!캐롤'에서 하차하겠다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29일 경기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황민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조만간 신청될 예정이다. 경찰은 블랙박스를 확인했지만 내부 녹음되지 않아 생존자들이 회복하는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황민은 앞서 지난 27일 밤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톤 화물차와 1톤 화물차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와 황민을 포함한 3명이 부상을 입었다. 황민이 몰던 승용차에 동승했던 뮤지컬 배우 A씨(20‧여)와 B씨(33)는 사망했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사진 | 해미뮤지컬 컴퍼니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