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소지섭, MBC 연기대상 대상…데뷔 23년 만 첫 대상

by스포츠서울

소지섭, MBC 연기대상 대상…데뷔

배우 소지섭이 ‘2018 MBC 연기대상’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는 김용만, 서현의 진행으로 ‘2018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대상의 주인공은 소지섭이었다. 소지섭은 MBC ‘내 뒤에 테리우스’를 통해 안방 복귀를 성공적으로 해냈다. 액션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는 물론 아역 배우들과의 케미까지 해내며 시청률, 화제성까지 잡아 소지섭의 저력을 확인한 작품이었다.


특히 지난 1995년 데뷔한 소지섭은 23년 만에 첫 연기대상을 품에 안게 됐다. 이날 소지섭은 “완전 백지가 된 것 같다”며 얼떨떨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내 뒤에 테리우스’를 하는 동안 너무나 행복했고, 감사했고 또 배우게 됐다. 연기를 한 모든 선후배님을 진심으로 존경한다. 늘 밖에서 밤낮으로 고생하는 스태프들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몸치인 저를 위해 특별히 맞춤 액션을 선사해주신 액션 감독님, 팬들에게 감사하고 10년 동안 묵묵히 뒤에서 일해준 소속사 직원들도 감사하다. 감사할 분이 너무 많은데 생각이 안난다. 너무 감사하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앞서 소지섭이 대상을 수상한다면 함께 호흡을 맞춘 ‘내 뒤에 테리우스’ 속 ‘코코키스’를 하겠다고 공약을 전한 강기영이 무대에 올라와 웃음을 자아냈다. 강기영과 소지섭은 코를 맞대는 ‘코코키스’를 통해 색다른 재미를 안겼다.


소지섭은 수상 소감을 마무리하며 “행복하고 건강하시고, 좋은 생각을 많이 하시면 좋은 일들이 펼쳐질 것이다”고 새해 인사를 말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 연속극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연정훈이 수상 소감 도중 아내 한가인의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해 축하를 받았다. 연정훈은 “항상 응원해주는 나의 1호 팬이자 내가 1호 팬인 아내와 딸에게 감사하다”며 “내년에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게 됐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불어 허준호는 드라마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 황금연기자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차지해 후배들의 축하와 함께, 2018년을 빛낸 연기력의 배우로 인정 받을 수 있었다.


이하 2018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대상=소지섭(내 뒤에 테리우스)

◆최우수연기상 연속극=연정훈, 소유진(내 사랑 치유기)

◆최우수연기상 주말특별기획=김강우(데릴남편 오작두), 채시라(이별이 떠났다), 이유리(숨바꼭질)

◆최우수연기상 월화미니시리즈=정재영, 정유미(검법남녀), 신하균(나쁜형사)

◆최우수연기상 수목미니시리즈=소지섭(내 뒤에 테리우스), 김선아(붉은 달 푸른 해)

◆우수연기상 연속극=이규한(부잣집 아들), 박준금(내 사랑 치유기)

◆우수연기상 주말특별기획=정상훈(데릴남편 오작두), 조보아(이별이 떠났다)

◆우수연기상 월화미니시리즈=우도환, 문가영(위대한 유혹자)

◆우수연기상 수목미니시리즈=장기용(이리와 안아줘), 정인선(내 뒤에 테리우스)

◆황금연기상=허준호(이리와 안아줘), 강부자(신과의 약속)

◆드라마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허준호(이리와 안아줘)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내 뒤에 테리우스

◆올해의 작가상=오지영(내 뒤에 테리우스)

◆조연상 연속극=전노민(비밀과 거짓말)

◆조연상 주말특별기획=정혜영(이별이 떠났다)

◆조연상 월화미니시리즈=김재경(배드파파)

◆조연상 수목미니시리즈=강기영(내 뒤에 테리우스)

◆신인상=김경남(이리와 안아줘), 이준영(이별이 떠났다), 오승아(비밀과 거짓말), 이설(나쁜형사)

◆청소년 아역상=김건우, 옥예린(내 뒤에 테리우스), 류한비(이리와 안아줘), 신비(이별이 떠났다), 신은수(배드파파), 왕석현(신과의 약속), 이나윤(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조예린(숨바꼭질)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true@sportsseoul.com

사진 | 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