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작교=전소민"…'런닝맨' 이광수, 직접 밝힌 '♥이선빈' 열애담

by스포츠서울

"오작교=전소민"…'런닝맨' 이광수,

'런닝맨' 배우 이광수가 이선빈과의 열애를 직접 인정하며 짧지만 달콤한 연애담을 털어놨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내 클랜의 비밀 레이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농구선수 김종규, 박찬희, 양희종, 이관희, 양홍석, 마커스 포스터, 그룹 위너 강승윤과 이승훈, 위키미키 김도연, 가수 청하가 특별 출연했다.


이날 지난주 연장 선상으로 '내 클랜의 비밀 레이스'가 이어졌다. 김종국-전소민, 유재석-하하, 송지효-양세찬, 이광수-지석진은 각자 파트너의 비밀을 메인 PD에게 문자 메시지로 전달했다. 가장 먼저 비밀을 보낸 전소민은 미션비 8만 원을 획득, 이하 멤버들에게는 순서대로 미션비가 차등 지급됐다.


본격적인 레이스에 앞서 '런닝맨' 기자회견이 펼쳐졌다.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 화두에 오른 것은 이광수의 열애설이었다. '런닝맨' 멤버들의 질문 공세에 이광수는 "이선빈과 열애를 인정한 뒤 가장 걱정했던 게 월요일(녹화 날)이었다. 오늘 그 어려운 것을 해내 보겠다"며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제발 하나씩 물어보셔라"며 버럭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광수-이선빈 커플의 큐피드는 전소민이었다. 전소민은 "이광수와 이선빈, 그 사랑의 오작교가 저다. 서로의 전화번호를 제가 전달해줬다"며 뿌듯해 했다. 이에 하하는 "이광수와 전소민은 완벽한 비즈니스 관계였다"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런닝맨' 멤버들의 다소 유치한 질문에도 성심성의껏 대답했다. "100일에 뭐 했느냐"는 물음에 그는 "사실 둘 다 그런 것을 챙기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대중의 관심과 응원에 연신 감사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난봉꾼 캐릭터의 새로운 후계자도 나타났다. 하하는 "이광수가 난봉꾼 캐릭터를 갖고 있었는데 어떡할 거냐"며 통탄했고, 이를 듣고 있던 전소민은 "제가 한번 해 보겠다"고 열의를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김종국은 전소민의 의견에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해 폭소를 안겼다.


이선빈과 열애 소식을 전한 이광수에 이어 하하가 센터 자리에 앉았다. 민망해하던 하하는 "제가 아내를 위해서 약속을 했다"며 "가수 별로서 나와야 할 아내가 너무 오래 무대를 비울까 봐 미안했다. 그런데 참을 수 없었다"고 전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어 "셋째는 딸이길 바라며 태명을 '송(SONG)'이라고 지었다. 예쁘고 건강하게 살겠다"고 덧붙이며 셋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SBS 연예대상' 2관왕을 거머쥔 김종국도 못다 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은 가운데에 앉은 김종국을 보며 "이렇게 있으니까 타이틀 매치 앞둔 선수 같다"고 농담했다. 김종국은 "올해 열애하고 내년에는 결실을 맺겠다. 소개팅은 부담스럽고 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한다"며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가만히 듣고 있던 송지효는 "멀리서 찾지 마라. 여기도 있다"고 손을 들어 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광수의 열애설부터 하하·별 부부의 셋째 임신, 김종국·송지효의 로맨스 무드까지. 새해맞이 '런닝맨' 기자회견 현장은 안방극장에 핵폭탄급 웃음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이광수의 신중해 보이는 태도가 더욱 눈길을 끌었다. 풋풋하지만 배려심이 느껴지는, 예비 사랑꾼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