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우 "외조부, 제주 4‧3사건 피해자…폭동으로 몰릴까 숨어 살았다"

[핫이슈]by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배우 정태우가 제주도 4.3 사건 희생자 추념일을 맞아 이와 관련된 가족 이야기를 꺼냈다.


정태우는 3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외할아버지의 가족은 4.3 사건 때 대부분 돌아가셨다"며 제주 4.3 사건의 피해자 가족임을 알렸다.


정태우는 제주 4.3 사건의 피해자인 그의 외조부에 관해 설명했다. 정태우는 "외할아버지도 어느 절 지붕 천장에 숨었기에 겨우 살았다고 한다. 4.3 사건의 피해자임에도 폭동으로 몰릴까 쉬쉬하며 살았다던 시간들"이라고 말했다.


이날 제주에서는 제주 4.3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추념식 행사가 진행됐다. 또 국방부는 이날 71년 만에 처음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정태우는 "오늘 국방부는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당한 것에 대해 71년 만에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명했다"며 "비로소 조금이나마 희생당한 가족의 상처가 치유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태우가 SNS를 통해 밝힌 전문.

외할아버지의 가족들은 4.3사건때 대부분 돌아가셨다. 외할아버지도 어느 절 지붕 천장에 숨어계시어 겨우 살았다고 한다. 4.3 사건의 피해자임에도 폭동으로 몰릴까 쉬쉬하며 살았던 시간들......


오늘 국방부는 진압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당한것에 대해 71년만에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명하였다. 비로소 조금이나마 희생당한 가족들의 상처가 치유되길 바란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사진 | 판타지오 제공

2019.04.0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채널명
스포츠서울
소개글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