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승리·정준영 단톡방' 멤버들, 마약 은어 수차례 언급 "고기·캔디 먹자"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 메시지방에서 마약을 뜻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은어가 수차례 언급된 사실이 확인됐다.


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와 정준영 등이 소속된 단체 메시지방에서 대마초를 뜻하는 은어인 '고기'와 엑스터시 합성 마약을 의미하는 '캔디'라는 단어가 수차례 등장한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


경찰 측은 "두 사람을 비롯해 단체 메시지방 멤버들은 '오늘 고기 먹을래?', '오늘 사탕 먹자'라는 식의 대화를 나눴다"며 "이런 대화가 오간 것으로 볼 때 마약 투약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라고 밝혔다.


정준영과 두터운 친분이 있는 A 씨는 해당 매체에 "지난 2016년 10월 '고기 먹자'라는 대화가 오간 것을 직접 목격했다"며 "당시 단체 메시지방 멤버 중 한 명이 우리 친구들은 대마초를 '고기'라고 부른다고 했다. 대화 내용까지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다른 측근은 "단체 메시지방 멤버였던 B가 대마초 흡연 등으로 검찰에 체포된 시기가 2016년 말에서 2017년 초"라며 "그 무렵 단체 메시지방 멤버들이 수사기관의 마약 검사에서 걸리지 않는 방법을 공유한 적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탈색과 염색을 번갈아 하면 모발 검사를 해도 마약 검사에 안 걸린다, 수액을 오래 맞으면 소변 검사를 해도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는다'는 등의 내용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단체 메시지방 멤버 중 한 명인 로이킴은 상대방의 동의를 받지 않고 촬영한 사진을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음란물 유포)로 피의자 입건돼 오늘(9일) 입국할 예정이다. 승리는 현재 성매매 알선(성접대 의혹), 불법 영상물 촬영 및 유포(성폭력), 업무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 총 4가지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