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뉴스데스크' 승리, 버닝썬 자금으로 YG 직원 월급 지급 '횡령 의혹↑'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클럽 버닝썬 자금으로 매니저 월급을 지급했단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승리가 사내이사로 재직했던 클럽 버닝썬 자금으로 매니저 A씨에게 급여 명목으로 매달 300만 원씩 3000만 원을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매니저는 클럽 직원이 아닌 YG 소속으로, YG도 이 같은 사실을 이미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YG는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가 시작된 지난 2월, 승리를 불러 버닝썬 자금이 지급된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퇴사시켰다고 ‘뉴스데스크’는 전했다.


이에 따라 승리의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현재 전원산업 대표와 유리홀딩스 대표 승리 등도 횡령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