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퀴즈' 유호진 PD가 전한 #이직 #새출발 #PD란 #전액기부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호진 PD가 새 출발을 알렸다.


3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두 자기' 유재석 조세호가 봄꽃이 만발한 놀이동산을 방문해 놀러 온 사람들은 물론 그곳을 업으로 삼아 일하는 사람들과 로드쇼에 나섰다.


시민들과 대화를 나눈 유재석과 조세호는 드론을 운행 중인 유호진 PD를 만났다. 유호진 PD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연출하고 있는 김민석 PD와의 선후배 인연으로 잠시 촬영지원을 나왔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즉석에서 유호진 PD를 '화제의 인물'로 섭외했다. 유호진 PD는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출연에 대해 "이런 전개야?"라며 당황했다.


유재석은 "유호진 PD를 담기에는 우리 프로그램이 작아요. 우리는 죽순 같은 상황이에요. 죽순이 자라려면 비가 내려야 해요. 비가 되어주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 "쉽게 말해주실래요?"라는 유호진 PD의 요청에 유재석은 "한 번 나와달라고요"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부탁했다.


멋쩍어하면서도 인터뷰에 응한 유호진 PD는 "1박 2일 시절에는 내가 연출, 김민석 PD가 조연출이었는데, 이제는 처지가 바뀌어서 김민석 PD가 연출, 내가 드론 담당"이라며 위트 있는 답변으로 화답했다.


이어 유호진 PD는 "새로운 환경에서 인사하게 되어 반갑고요. 많이 쑥스럽고 민망스럽지만 새 출발 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려드립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인사했다. 최근 K사에서 tvN으로 이직한 유호진 PD는 "이직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한마디 해주세요"라는 유재석의 부탁에 "웬만하면 두세 번 더 생각해보자"라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이 프로그램은 '볼매'에요. 처음에는 시민들과 퀴즈를 푸는 프로그램으로 단순히 생각했는데 여러 번 보다 보니 말 잘하시는 시민분들이 너무나 많았고 퀴즈는 물론 그분들의 이야기에 점점 더 집중하면서 큰 재미를 느낍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유호진PD는 "해보지 않은 프로그램을 해보고 싶어요"라며 이직 각오를 밝혔다. 그는 이어서 "여기 와서 나영석 선배를 만났는데 '본인이 제일 잘하는 것에 10%나 20%의 새로운 가능성을 덧붙여라'라고 하셨다"라고 밝혔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평소에 들을 수 조언"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고민이 많다는 유호진 PD는 "PD는 다른 사람에게 무언가 좋은 이야기를 전할 수 있어서 좋다"며 "이제는 '프로그램 어떻게 하지'와 '어떻게 하면 건강해질 수 있나'가 고민이에요"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편, 문제를 맞힌 유호진 PD는 상금으로 100만 원을 받았다. 그는 받은 금액을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닌,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유호진 PD의 직업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고백은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시야를 선물해줬다. 세상에 좋은 이야기를 전하려는 그의 노력과 의지는 유호진 PD를 '화제의 인물'로 선정하기에 충분했다.


[스포츠서울 조효정 인턴기자]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