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SS리뷰

'미우새' 2200억 월드스타 포그바, 한국 사랑 놀라워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미우새' 배우 임원희가 갱년기 증세를 고백했다. 가수 김종국은 프랑스 국가대표 축구선수 폴 포그바와 만남을 가졌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포그바와 시간을 보내는 김종국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종국은 폴 포그바를 만났다. 김종국은 "포그가가 인터뷰할 때 내 동생 이야기를 많이 했다. 박지성이. 세계적인 축구 선수 많이 안다. 손흥민이 아끼는 동생이고 이강인은 슛돌이 출신 아니냐. 축구와 나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연관성을 가지고 있다"라며 남다른 인맥을 자랑했다.


폴 포그바를 만난 김종국은 함께 축구경기를 뛰었다. 경기가 끝난 후 김종국은 "내 섬세함을 너희가 알아야 한다. 포그바 다칠까 봐 내가 발 빼는 거 봤냐"라며 호들갑을 떨었다.


경기를 마치고 포그바와 포그바의 어머니가 함께 나타났다. 김종국은 에브라와 박지성과의 인맥을 언급했다. 포그바는 "박지성 선수는 강한 사람이다. 처음엔 말 거는 게 무서웠다. 말이 별로 없지 않냐. 제가 먼저 말을 걸어서 친해졌다. 그는 정말 강한 사람"이라며 박지성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김종국은 포그바를 위해 식혜, 김치전, 튀김 등 다양한 한국 분식 세트를 준비했다. 포그바는 능숙한 젓가락질을 보여주고 매운 음식을 거부감 없이 먹어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이어 "한식은 건강에 좋은 것 같다"며 "박지성 선수를 보면 10년 전과 똑같다. 살도 안 찌고 얼굴도 그대로"라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태권도를 제일 좋아한다"는 말에 김종국은 "고등학교 때 태권도 선수였다"며 태권도 시범을 보였다. 포그바는 김종국이 알려주는 태권도 기술을 완벽하게 따라 한 뒤 "축구 은퇴하면 배워야겠다"며 태권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종국의 적극적인 태도 때문이었을까? 편안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 모습에 포그바는 한국에 마음을 연 것처럼 보였다. 비단 불편할 수도 있었을 한식과 태권도 체험. 하지만 그는 한국의 문화를 즐기면서 '방송용'이라고 부르기 미안할 정도로 한국에 대한 진심을 드러냈다. 그의 애정은 방송을 보는 내내 미소를 머금게 했다.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