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배우 문지윤, 급성패혈증으로 사망…이어지는 애도 물결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배우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19일 소속사 가족이엔티에 따르면 문지윤은 지난 16일 오후 8시 56분께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최근 인후염 증세가 심해져 16일 병원에 입원했지만 의식을 잃고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문지윤의 빈소는 서울 노원구 상계동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0일이다. 유가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염 우려로 조문객의 안전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리꾼들과 연예계 동료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배우 하재숙은 SNS를 통해 “처음 방송 시작하고 아무것도 모르는 누나 다 챙겨주고 걱정해 주며 같이 소주잔 기울여 주던 내 동생.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안하길”이라며 “먼 시간 뒤에 다시 웃으면서 꼭 만나자. 누나 시집간다고 네가 그려준 그림처럼 자유롭게 훨훨 날아다니렴. 미안하고 고마워”라는 글을 게재했다.


가수 겸 화가 후니훈도 “너무 가슴 아프고 슬프다. 지윤아, 사랑하고 사랑한다”는 글을 게재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한편 문지윤은 1984년 생으로 지난 2002년 MBC ‘로망스’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KBS2 ‘쾌걸춘향’, MBC ‘선덕여왕’, ‘역도요정 김복주’, tvN ‘치즈 인 더 트랩’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작은 MBC ‘황금정원’으로 극중 사비나(오지은 분)의 남편 이성욱 역을 맡았다.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true@sportsseoul.com

사진 | 가족이엔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