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유는 이용당했다" 국민의당, 볼빨간 사춘기·이기광 ·영탁 등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가수 볼빨간 사춘기(왼쪽)와 이기광. 스포츠서울DB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가 마케팅 회사의 작업으로 볼빨간 사춘기, 영탁, 송하예, 이기광, 알리, 공원소녀 등의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언더 마케팅 회사 ‘크리에이터’가 불법 해킹으로 얻은 ID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조작이 확인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라며 “크리에이터는 서버를 임대해 파티션을 나눈 뒤 윈도우를 여러 개 깔아 음원을 재생하거나 컴퓨터가 모바일 기기처럼 인식되도록 만들어 음원을 재생하고 다운로드했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가수 송하예(왼)와 영탁.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출처|영탁 개인SNS 캡처

크리에이터는 앞서 송하예와 영탁의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은 홍보대행사 앤스타컴퍼니가 지난 2017년 3월 30일 설립한 인공지능 큐레이션 회사다.


앤스타컴퍼니 대표 김 모씨는 지난달 인공지능 큐레이션 서비스인 크리에이터를 단순 테스트하기 위해 평소 알고 지내던 회사 소속 가수인 송하예와 영탁의 음원을 이용한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 모씨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계속 사재기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를 하고 앤스타컴퍼니 폐업을 결정했다.


이어 김 후보는 이들이 조작 행위를 감추기 위해 멜론 소속 가수인 아이유의 음원을 함께 재생하는 등 안전 장치를 마련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조작 행위를 감추기 위해 멜론 소속 가수 등 타 뮤지션의 음원을 함께 재생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는 치밀한 방식으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며 “이 조작행위의 방패막이로 국민가수 아이유가 가장 많이 이용당했다. 휴식기를 가지고 있는 아이유의 음원이 가끔씩 아무런 이유 없이 차트에 오르거나 검색어 순위에 올랐던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해킹된 ID가 공통적으로 재생한 음원의 로그 정보를 모두 공개해 주시기 바란다. 불법적 조작 행위가 사라지는데 적극 협조해 주기를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볼빨간 사춘기 등 사재기 의혹에 지목된 가수들이 이 같은 주장을 부인하고 나섰다. 지목된 가수 볼빨간 사춘기,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 요요미는 8일 음원 조작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전했다. 가수 영탁 측도 지난달 사재기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 eunjae@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