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빚투' 마이크로닷, 부모 실형선고에 뒤늦게 사과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연예계에 ‘빚투’ 논란을 일으킨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항소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자 마이크로닷이 사과했다.

마이크로닷은 1일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올려 공개 사과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마이크로닷 입니다. 2018년 11월 저희 부모님에 대한 뉴스기사가 보도되었을 때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합니다. 그 때의 경솔했던 제 자신이 부끄럽고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떤 말로도 시간을 되돌릴 수 없지만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의 잘못은 저의 잘못이기도 하며 부모님의 반성 또한 자식인 제가 가져야 할 반성이기도 합니다”라며 “피해자분들과 그 가족분들이 긴 시간 느끼셨을 고통을 제가 감히 다 알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지난 일 년 반 동안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부모님의 잘못을 바로 잡기 위해 많이 모자라지만 모든 노력을 다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최종 판결이 내려진 2020년 4월 24일까지 부모님의 아들로서 아홉 분의 피해자분들과 합의를 하였으나 다른 네 분과는 합의점을 찾지 못하였고 부모님께서는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라며 “저희 부모님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과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미흡했던 저의 행동들을 되돌아보며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항상 주의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청주지방법원 형사항소 1부(이형걸 부장판사)는 지난달 24일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같은 혐의를 기소된 어머니 김씨에 대해서도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피해자 상당수와 합의하고, 또 일부를 위해선 공탁금을 걸었지만 20여년이 지난 현시점에서 원금만 배상했다”며 “범행 당시의 화폐 가치와 그동안 피해자들이 겪었던 정신적 고통 등을 모두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신씨 부부는 1990∼1998년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 14명에게서 총 4억여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판결문에 적시된 사기 피해자는 총 10명, 피해 금액을 약 3억9000만원이다.


신씨 부부는 피해자 중 6명에게 뒤늦게 모두 2억1000만원을 갚고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거액 사기 사건은 연예인 가족의 채무를 폭로하는 ‘빚투’ 논란의 시발점이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사실이 알려진 뒤 뉴질랜드에 체류하던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지난 2019년 4월 귀국 직후 경찰에 체포됐다.


다음은 마이크로닷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마이크로닷 (신재호) 입니다.


2018년 11월 저희 부모님에 대한 뉴스기사가 보도 되었을 때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합니다.

그 때의 경솔했던 제 자신이 부끄럽고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떤 말로도 시간을 되돌릴 수 없지만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의 잘못은 저의 잘못이기도 하며

부모님의 반성 또한 자식인 제가 가져야 할 반성이기도 합니다.

피해자분들과 그 가족분들이 긴 시간 느끼셨을 고통을 제가 감히 다 알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지난 일 년 반 동안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부모님의 잘못을 바로 잡기 위해 많이 모자라지만 모든 노력을 다했습니다.


최종 판결이 내려진 2020년 4월 24일까지 부모님의 아들로서 아홉 분의 피해자분들과 합의를 하였으나 다른 네 분과는 합의점을 찾지 못하였고 부모님께서는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저희 부모님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과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미흡했던 저의 행동들을 되돌아보며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항상 주의하겠습니다.


마이크로닷 (신재호) 올림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사진| 스포츠서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