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햄버거도 맘대로 못 먹어?" 매장 식사금지 격분 美서 맥도날드 총기난사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전세계를 팬데믹에 빠뜨린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스트레스 범죄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수가 무려 120만명에 달하는 미국에서는 하루가 멀다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범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7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경 오클라호마주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보도에 따르면 매장을 찾은 한 30대 여성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매장 내 식사는 안 된다”는 얘기를 듣자 격분해 점원들에게 총을 쏘며 화풀이를 하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오클라호마주는 지난 1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와 위생 지침 준수를 조건으로 비필수 사업장의 영업 재개를 허용했다.


이에 맥도날드 측은 이 여성에게 영업을 재개하긴 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매장 내부 식당 문은 닫았으니 그냥 나가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격분한 여성은 주차해둔 차량에서 권총을 들고 와 점원들을 향해 발사했고, 점원 2명은 어깨와 팔·다리 등에 총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여성은 총격 사건 이후 현장에서 달아났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바로 붙잡혔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