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트로트 열기' 편승하는 방송사, 반짝 아닌 롱런 하려면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미스터트롯’이 발굴한 스타들을 향한 방송사들의 섭외 경쟁이 치열하고, 유명 트로트 가수들을 앞세운 트로트 예능들도 우후죽순 론칭되고 있다. 하지만 기시감 있는 트로트 콘텐츠들에 대중이 금세 싫증을 느끼게 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 역시 커지고 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을 필두로 한 트로트 인기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으며 방송가에는 ‘트로트코인’(트로트+비트코인)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그도 그럴 것이 ‘미스터트롯’ 7인방이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최고 기록 경신’이라는 수치로 트롯맨 효과를 방증하니 방송사들은 너도 나도 ‘트롯맨 모시기’에 한창이다. ‘미스터트롯’ 7인방이 출연한 JTBC ‘아는 형님’은 전국 시청률 15.5%(닐슨코리아 기준)로 3배가 뛰었고, 5% 안팎이던 ‘뭉쳐야 찬다’는 10%대를 기록했다. MBC ‘라디오스타’는 트롯맨 출연으로 4년 만에 10%를 넘었다.


이에 방송사들에선 트롯맨들을 섭외하기 위한 경쟁이 그 어느때보다 치열하다. ‘미스터트롯’ 출신은 물론이고 유명 트로트 가수들을 섭외해 트로트 열기에 편승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는 모양새다. 최근에는 트로트 가수들의 예능 프로그램 섭외를 둘러싼 SBS ‘트롯신이 떴다’와 TV조선 ‘뽕숭아학당’간 갈등이 고조되기도 했다. ‘미스터트롯’ 신드롬으로 트로트 가수들의 예능 섭외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벌어진 일로,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할 가능성이 없을 거라 장담하기도 어렵다.

스포츠서울

트로트가 방송가의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음에 따라 유사 프로그램도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SBS는 가수 남진, 진성, 주현미, 장윤정 등이 출연하는 ‘트롯신이 떴다’를 방송 중이고, KBS는 송가인 등 ‘미스트롯’ 주역들이 소속된 연예기획사와 손잡고 전국 단위 오디션 프로그램인 ‘트롯전국체전’ 론칭을 앞두고 있다. MBC는 올해 하반기 대국민 트로트 대전을 표방하는 ‘트로트의 민족’과 함께 새 예능 ‘최애엔터테인먼트’을 통해 프로듀서로 변신한 장윤정의 트로트 그룹을 만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MBN은 ‘보이스트롯’, SBS 플러스는 ‘내게 ON 트롯’ 등의 출격을 예고했다.


하지만 유명한 트로트 가수는 한정돼 있기 때문에 차별화 없는 트로트 예능의 과열 경쟁이 계속된다면 트로트 열풍 역시 반짝 효과에 그칠 수 있다는 회의적인 시각도 나온다. 실제로 ‘트롯신이 떴다’는 방송 초반 15.9%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이후 줄곧 내리막을 걷고 있다. 소수의 트로트 스타에 그치지 않고 침체됐던 트로트 장르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며 진정한 ‘트로트 전성시대’를 열려면 새로운 시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 방송 관계자는 “트로트의 부흥은 반가운 현상이지만 단순한 스타 섭외 경쟁보단 새로운 포맷 발굴을 통해 트로트 전성시대를 이끌 새로운 시도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선 쿡방, 여행 예능, 오디션 프로그램 등이 그랬듯 트로트 예능 역시 언제든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덧붙였다. 반짝 스타성보단 롱런할 수 있는 다채로운 포맷을 개발하고 연구하려는 트로트 예능들의 노력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다.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jayee212@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