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놀토' 12세 김강훈에 일제침탈 가문 의상, 제작진 "역사적 사실 몰랐다" 공식사과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tvN‘놀라운토요일’ 출처|tvN

tvN‘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 제작진이 조선침략에 앞장선 일본 가문의 문장이 담긴 출연자 의상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앞서 지난 20일 방송된 ‘놀토’에는 KBS2‘동백꽃 필 무렵’에서 아역 필구로 인기를 모은 김강훈과 ‘트롯신동’ 정동원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김강훈은 일본 무사를 연상시키는 옷을 입었는데, 옷에 담긴 문장이 문제가 됐다.


22일 ‘놀토’ 시청자게시판에는 여러 시청자들이 의상문제를 지적했다.


한 시청자는 “출연진 중 김강훈에게 입힌 의상에 적힌 한자문구는 일본 이시다 미츠나리 집안의 가문(家紋·집안의 문장)이다. 이시다 미츠나리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으로 한반도를 약탈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최측근이다”라면서 “우리 겨레의 원수 집단의 표식을 12살 소년에게 입힌 저의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영화 ‘세키가하라’ 출처|놀라운토요일 시청자게시판

이 시청자는 같은 문장의 천막과 의상이 보이는 일본영화 ‘세키가하라’의 한 장면과 ‘놀토’에서 김강훈이 입은 의상을 비교하는 캡쳐 사진을 올렸다.


이에 tvN 측은 시청자 게시판 댓글을 통해 직접 사과했다.


제작진은 “제보해주신 사진과 의견을 보고 즉각 조치 후 상황공유를 위해 댓글 남긴다.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해당 의상은 제작진의 평소 거래하는 의상대여 업체에서 구한 것으로 김강훈 님과 제작진, 대여업체도 (그 의미를)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제보글을 확인하고 아래 조치를 했다. ▲재방송 및 다시보기 서비스 중지 ▲모자이크 작업 시작 ▲대여 업체에 의상에 대한 정보 전달 ▲출연자 김강훈 님 측에 사과 ▲댓글로 상황 공유 등이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며, 더 신중한 제작을 통해 건강한 웃음을 만드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