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中네티즌, 이효리 '마오쩌둥' 폄하 논란 제기…"중국에 오지 말라"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MBC 예능 ‘놀면 뭐 하니?’ 출처|MBC

가수 이효리가 난데없이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중국 지도자 폄하 논란에 휩싸였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 하니?’에 출연한 이효리는 가수 엄정화, 제시, 화사와 함께 ‘센 언니’ 콘셉트의 걸그룹 ‘환불 원정대’를 결성했다.


앞서 이효리와 함께 혼성그룹 ‘싹쓰리’의 멤버로 활동했던 유재석이 ‘지미유’라는 이름의 제작자로 나서, 개인 별 면담을 실시했다.


유재석과 이효리는 대화를 이어가며 캐릭터의 방향을 설정하던 중 활동명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이효리는 “글로벌하게 중국 이름으로 짓자. 마오 어떤 것 같냐?”라고 제안해 웃음을 줬다.


이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이효리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SNS에 비난의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이들은 “다른 나라 위인으로 장난하냐. 그럴 거면 당신의 나라 위인 이름으로 정해라”,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었다”라는 등 이효리를 비판한데 이어 혐한 발언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이 이처럼 이효리를 비난하는 이유는 ‘마오’라는 말이 중국의 지도자였던 마오쩌둥의 성씨인 毛(Mao)와 같으며 ‘마오’가 중국에서 ‘마오이즘’이라는 의미로 통용되기 때문이다.


‘마오이즘’은 중화인민공화국 지도자였던 마오쩌둥의 혁명 사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당시 전근대적인 농업사회였던 중국의 현실에 맞게 마르크스-레닌주의를 수정한 사상이다.


한편 한국 네티즌들은 중국 네티즌들의 예민한 반응에 “한국 예능에서도 중국의 검열을 받아야 하나?”, “우리는 중국의 문화에 관심이 없다”라는 등으로 맞대응하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스포츠서울 최민우 인턴기자] ​miru0424@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