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쓰백' 가영 폭로로 불거진 스텔라 전 소속사와의 진실공방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과거 활동 당시 힘들었던 이야기를 털어놓은 스텔라 출신 가영의 말을 두고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8일 방송된 MBN 새 예능 프로그램 ‘미쓰백’에서는 걸그룹 스텔라로 활동했던 가영이 과거 이야기를 꺼내 주목을 받았다. 가영은 활동 시절 19금 콘셉트와 관련한 강제 노출 기억 탓에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방송에서 언급했다. 가영은 ‘떨려요’ 뮤직 비디오 촬영 당시를 일례로 거론했다. 그는 “촬영 당일 갑자기 바뀐 파격적인 의상에 (회사 대표에게) 강력하게 거부 의사를 표했다. 그러나 ‘한 번만 찍어보고 바꿔줄게’라는 말에 촬영했지만 결국 그 사진이 공개됐다”고 고백했다.


특히 수익과 관련한 부분도 털어놨다. 가영은 스텔라 활동 7년간 1000만원의 수익금만 받았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녹화장의 다른 출연자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가영이 활동했던 스텔라는 섹시 콘셉트로 주목을 받은 걸그룹이다. 당시 치열한 걸그룹 경쟁 속에서 섹시 콘셉트 경쟁 역시 과열된 적 있다. 이 때문에 가영은 과거 상처받은 기억을 이날 방송에서 털어놨다.


하지만 방송 이후 파장이 커졌다. 이에 따라 당시 스텔라 소속사였던 디엔터테인먼트파스칼 최병민 대표는 방송 내용에 관해 반박했다. 그는 복수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방송에서 언급된 ‘19금 노출’과 ‘수익금’에 관해 적극 반박하고 있다.


최 대표는 섹시 콘셉트과 관련해 “처음부터 섹시 콘셉트로 간 건 아니다. 다른 팀보다 자극적이었겠지만 당시 트렌드 중 하나였다”면서 “의상 역시 민감한 문제이기에 부모님과 동의를 구하고 의상도 맞췄다. 일부 멤버 부모님 중에서는 ‘더 섹시한 콘셉트로 가자’고 주장한 분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수익금 배분이 상식 이하로 적었던 부분에 대해서도 최 대표는 반박했다. 그는 “손익분기점이 넘지 않았는데도 정산 해줬고 정산 금액도 분명히 1000만원은 넘는다. 계약상으로도 원래 손익분기점이 넘어야 수익을 줘야 한다. 그럼에도 용돈 개념으로 지원을 많이 했다. 아티스트가 무임금 노동을 하면 안 되기도 했고 차량, 식대 지원 등도 해줬다. 아티스트에게 부담되지 않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특히 “가영과 전율도 1억 넘게 회사에 빚이 있는 가운데서도 우리가 떠안았다. 사실상 이들의 빚이나 다름 없다. 이에 대해서도 활동하면서 일체 이야기한 적 없다”라고 강조했다.


‘미쓰백’을 방송한 MBN에 관한 부분도 있다. 최 대표는 “공정성을 띄어야 하는 방송에서 한 사람 의견만 들었다. 문제가 되는 전 소속사의 사실 관계 확인도 없이 방송을 만든 것이 유감스럽다. 지속적으로 사실과 다른 부분을 일방적인 한 사람의 의견만 듣고 방송을 이어간다면 법적 조치하겠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나 ‘미쓰백’ 남성현 PD는 “가영의 이야기 중 사실이 아닌 부분은 없다. 방송은 팩트를 다뤘을 뿐”라고 반박했다. 다만 남 PD는 “가영과 전 소속사 대표 사이의 시선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 | MBN 방송화면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