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세연' 김민종 "강용석과 술친구, 모친상 조문 감사. 가세연에 화장품 지원하겠다"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가수 겸 배우이자 SM엔터테인먼트 등기이사로 재직 중인 김민종이 보수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김민종의 갑작스런 출연배경에 관심이 모아진 가운데, 김민종은 강용석 등 MC들과 친분을 공개한 데 이어 자신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화장품 브랜드를 소개하고 홍보를 부탁했다.


28일 업로드된 '가세연'의 코너 '위험한 초대석'에 출연한 김민종은 강용석을 비롯해 출연진들과의 오랜 친분을 공개했다. 강용석은 "예전 방송 나올 때 여러 사람들과 친해서 술자리를 한 적이 있다"라면서 김민종과의 친분을 말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민종은 "최근 어머니 돌아가셨을 때 다들 조문을 와주셨다"면서 감사를 전했다. 공교롭게도 지난달 25일 김민종의 모친상 빈소가 차려진 서울삼성병원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차려치기도 했다.


김민종은 "그날 빈소에 기자분들이 많이 오셨는데, 내용을 모르는 분들은 '김민종 살아있네' 하셨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형제 중 막내인데 어머니 살아계실 때 가정을 이루는 모습을 못 보여드려 아쉽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어 김민종은 "결혼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아이있는 건 부럽다. 몇년 전 꿈에 두살배기 아이가 호랑이 가면을 쓰고 너무 이쁘게 생긴 아이가 '아빠'하는 꿈을 꾼 적이 있는데 그 기억이 선명하다"고 말했다.


이에 강용석은 "어디서 애가 크고있는 아니냐. 김민종씨 아이 키우고 있는 분은 연락달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1972년생인 김민종의 꿀피부가 화제를 모은 가운데, 김민종은 후배와 함께 론칭한 남성전용 화장품 브랜드를 소개하고, 가세연에 제품 협찬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어 "홍보가 절실하다. 모델로 배우 김보성을 쓰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출처|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