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얼짱 출신' 홍영기 "쇼핑몰 매출 5억 누락...세금 4억은 집팔아 상환할 것"[전문]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게은 기자] 얼짱 출신 사업가 홍영기가 세금 신고에서 매출 상당 부분을 누락한 것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11일 홍영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그동안 정말 말씀드리고 싶었지만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 할까 정말 고민하고 고민했던 제 이야기를 오늘 용기 내어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말문을 연 홍영기는 "어린 나이에 사업을 시작하다 보니 예쁜 옷을 사고 판매한다는 것만 인지하고 세무라는 것에 대해 무지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전문적인 세무사를 고용해서 쓰지 않고, 어머니께서 어머님의 지인분에게 개인적으로 세무를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무적인 부분에 관한 것은 제가 전혀 신경 쓰지 못하고 있었고 해당 기간 동안 세금 신고에서 매출이 상당 부분 누락되었다는 것을 2018년도에 국세청의 연락을 통해 알게 됐다"고 말한 후 누락된 세금과 납부 상황에 대해 소상하게 적었다.



당시 매출 누락액은 3년간 5억원 정도였으며, 홍영기는 매달 원금 500만 원에 이자도 납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매출에 대한 세금은 통상 18~40%이지만, 이를 누락 시 순수익이 아닌 실제 매출액 전체가 세금으로 부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영기는 남은 세금 4억 3000만 원에 대해서는 집을 팔고 월세로 옮겨 4억원을 상환하고, 나머지 세금도 6개월 내에 완납하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더 많이 공부하고 사업을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죄송하다. 2018년도부터 정말 힘들었고 고통스러웠다. 현재 남아있는 세금을 8개월 안에 꼭 완납할 것을, 그리고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사업적으로도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홍영기는 2009년 코미디TV '얼짱시대'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현재 쇼핑몰을 운영 중인 동시에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다음은 홍영기 글 전문.



홍영기, 안녕하세요. 홍영기입니다.



그 동안 정말 말씀드리고 싶었지만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할까 정말 고민하고 고민했던 제 이야기를 오늘 용기내어 여러분께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저는 어렸을 적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어린 나이에 쇼핑몰 모델과 알바를 하며 돈을 벌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쇼핑몰을 차리고싶다는 꿈을갖고 고등학교 3학년때부터 쇼핑몰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그 당시 너무 어린 나이에 사업을 시작하다보니 예쁜 옷을 사고 판매한다는 것만 인지하고 세무라는것에 대해 무지했습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의류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전문적인 세무사를 고용해서 쓰지 않고, 어머니께서 어머님의 지인분에게 개인적으로 세무를 부탁드렸습니다.그 후, 세무적인 부분에 관한 것은 제가 전혀 신경쓰지 못하고 있었고 해당 기간 동안 세금 신고에서 매출이 상당 부분 누락되었다는 것을 2018년도에 국세청의 연락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매출 누락은, 전자세금계산서나 카드 결제,현금영수증을 통해 자동으로 국세청에 신고되는 매출이 아닌 현금 매출 등에 대해 직접 국세청에 신고를 하지 않으면 발생하는 것으로, 제 때 신고하면 매출액의 18%~40% 정도가 세금으로 부과되지만, 누락될 경우 순수익이 아닌 대략 매출액 전체 정도가 세금으로 부과되게 됩니다.



당시 매출 누락액은 3년간 5억 정도였고, 저는 반드시 전부 다 납부하겠다고 약속하고 분납 신청을 한 후, 2018년 12월부터 현재까지 매월 500만원씩 원금+ 이자를 납부하고 있습니다.현재는 4억 3000만원 정도가 남은 상황인데, 지금 살고 있는 집을 팔고 월세로 옮겨서 4억 정도를 일시 상환하는 걸 목표로 요즘 집도 내놓고 월세를 보러 다니고 있습니다. 아마 1~2개월 안에는 4억 정도를 상환할 것 같고 그로부터 6개월 내에는 모든 세금을 상환할 것 같습니다.



더 많이 공부하고 사업을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그리고 이런 일을 더 일찍 말씀드리지 못해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8년도부터 정말 힘들었고 고통스러웠습니다.. 많은분들께 밝고 좋은모습만 보여드리려 노력했지만 그 금액은 저의 가정과 부모님, 동생들까지 책임지고있던 저에게 정말 감당하기 힘든 일이였습니다.



저의 힘듦을 여러분들께 나누고 싶지 않았고 부끄러웠습니다.지금은 저의 부족하고 무지했던 부분을잘 채워주고 제가 잘할 수 있는 부분에 더 집중할 수 있게 해주는 좋은 파트너분들을 만나서, 전문적인 세무사님, 변호사님과 함께 일하면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성실히 신고하고 납세하며 일하고 있습니다.현재 남아있는 세금을 8개월 안에 꼭 완납할 것을, 그리고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사업적으로도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 나아가 사회에도 더 환원할 수 있는 저와 회사가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홍영기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