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놀면 뭐하니?'로 200억원 대박 터뜨린 김태호 PD 1억원 특별포상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놀면 뭐하니?’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MBC의 시청률과 광고 수익을 책임진 김태호 PD가 특별 포상금을 받았다.


21일 방송가에 따르면 MBC는 올해 특별성과포상 수상자로 김태호 PD 등 13명과 복권사업팀 7명을 선정했다. 광고주 주요 지표인 20~49세 시청자들의 애청 프로그램 톱(TOP)20에 지속해서 포함된 ‘놀면 뭐하니?’의 연출을 맡은 김태호 PD는 200억원의 광고 수익을 창출했다. 이 공로를 인정받은 김태호 PD는 1억원의 포상을 받았다.


MBC는 “김태호 PD는 한국PD대상 작품상, 한국방송대상 프로듀서상, 올해의 브랜드 대상 수상 등을 통해 회사 이미지를 제고했다”며 1억원 포상 배경을 설명했다.


김태호 PD는 올해 ‘놀면 뭐하니?’를 통해 가수 비의 곡인 ‘깡’ 열풍을 온라인상 밈(meme·다양한 모습으로 복제되는 패러디물)으로만 치부하지 않고 수면 위로 끌어냈다. 비의 출연이 호평을 받자 이효리를 불러 유재석과 셋이서 혼성그룹 ‘싹쓰리’로 활동하게 했고 이 프로젝트는 방송가뿐만 아니라 가요계까지 휩쓸며 큰 성과를 거뒀다. 게다가 이효리에 엄정화, 화사, 제시를 더한 걸그룹 ‘환불원정대’ 프로젝트까지 히트하며 화제 몰이에 성공했다.


2018년 ‘무한도전’ 종영 후 김태호 PD와 유재석 콤비가 복귀작으로 내놓은 ‘놀면 뭐하니?’는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시작했지만 유재석이 부캐(부캐릭터·제2의 자아를 뜻하는 신조어)로 다양한 도전을 하는 프로젝트로 진화하면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의 황지영 PD도 260억원 이상의 광고 수익을 창출하고 디지털 스핀오프 ‘여.은.파’(여자들의 은밀한 파티)를 성공시킨 공로로 1억원의 포상금을 받게 됐다. 이밖에 ‘라디오스타’, ‘선을 넘는 녀석들’, ‘복면가왕’, ‘트로트의 민족’, ‘백파더’, ‘구해줘 홈즈’, ‘안 싸우면 다행이야’ 연출자들도 포상 명단에 포함됐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제공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