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떼부모' 변정수, 목욕탕 트라우마 "알몸 사진 찍힌후 가지 않아"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라떼부모’ 변정수 가족이 프라이빗 온천으로 향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계열 예능 프로그램 ‘라떼부모’(연출 이지선) 8회에서는 새해 맞이 가족 여행에 나선 변정수 가족 완전체의 모습이 그려진다.


미국에서 유학 중인 둘째딸 유정원의 귀국을 맞이해 모처럼 완전체로 모인 변정수의 가족은 새해를 기념해 온천으로 향한다.


이날 유채원과 유정원은 “엄마와 한 번도 목욕탕을 가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변정수는 “목욕탕에 가면 사람들이 몰래 사진을 찍었다”며 “직접 내려달라 한 적도 있었다”고 목욕탕에 갈 수 없었던 트라우마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변정수는 어린 시절 보이시한 외모로 인해 여탕 출입 제한을 받았던 과거를 회상하며 “바지까지 벗었다”고 말해 가족들을 놀라게 했다.


숙소에 도착한 변정수 가족은 프라이빗 온천을 즐기기 위해 나섰다. 유채원은 현역 모델 답게 완벽한 수영복 자태를 자랑했고, 엄마 변정수 역시 변치 않는 톱모델 클래스를 증명하며 ‘모델 가족’의 수영복 패션을 뽐냈다.


따뜻한 온천에서 이야기 꽃을 피운 변정수 가족은 신년 계획도 공개했다. 변정수는 유정원의 차례가 다가오자 “화장실을 1시간이나 사용하는데 그 시간을 줄여라”고 ‘라떼’ 잔소리를 펼쳤다. 이에 유정원은 “화장실에 가면 엄마가 안 본다”며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아 변정수를 놀라게 했다.


한편 온천을 제대로 즐긴 변정수 가족은 저녁 식사를 위해 모였다. 화기애애한 저녁 식사 속에서 유채원은 “우리 가족은 친구 같다”고 말했다. 옆에서 조용히 상황을 지켜보던 ‘순둥이’ 유정원은 “헤이 정수!”라고 한 방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딸들의 유쾌한 반란이 빛난 변정수 가족의 새해 맞이 온천 여행은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떼부모’ 8회에서 공개된다.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cho@sportsseoul.com

사진 | 티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