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허지웅 "코로나 방역 성공은 시민 덕...희생 강요 공정치 않아"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작가 허지웅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기준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1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거리두기는 다음 2주 동안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그대로 유지한다. 다만 소상공인의 고통을 염두해 다음주에 단계 조정을 다시 논의한다고 한다"며 "지난 1년여 동안 코로나19 방역이 성공한 건 서로를 향한 시민의 배려와 희생 덕분이었다"고 적었다.


또 "만약 이런 시민의 노력이 멈추어서고 방역이 실패한다면 그건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라 형평성 때문일 것"이라며 소신을 드러냈다. 허지웅은 "시민의 피로도가 급증하는 건 고통의 분담 때문이 아니라 집중 때문이다. 반복해서 집단감염이 터지는 시설과 책임자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면서 누가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지키고 배려했던 이들에게만 희생의 미덕을 강요하는 건 공정하지 않고 어차피 반복될 거라는 점에서 효과적이지도 않다"며 정부 정책을 꼬집었다.


앞서 지난 1월 31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인 이상 모임 금지,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등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2주동안 연장한다고 밝혔다.


한편 허지웅은 SBS Biz 교양 프로그램 '보통 사람들' MC로 활약 중이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

설 연휴 동안 직계가족이라도 5명 이상 모일 수 없습니다. 거리두기는 다음 2주 동안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그대로 유지하고요.


다만 소상공인의 고통을 염두해 다음 주에 단계 조정을 다시 논의한다고 합니다. 지난 1년여 동안 코로나19 방역이 성공한 건 서로를 향한 시민의 배려와 희생 덕분이었습니다.


만약 이런 시민의 노력이 멈추어서고 방역이 실패한다면 그건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라 형평성 때문일 겁니다. 모두가 함께 감내해야 하는 고통은 이길 수 있지만 나만 감내해야 하는 고통을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


시민의 피로도가 급증하는 건 고통의 분담 때문이 아니라 집중 때문입니다. 정작 반복해서 집단감염이 터지는 시설과 책임자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면서 누가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지키고 배려했던 이들에게만 희생의 미덕을 강요하는 건 공정하지 않고 어차피 반복될 거라는 점에서 효과적이지도 않습니다.


시민의 선한 의지를 배신하지 않고 성취감을 느끼게 만들 수 있는 행정과 법 집행을 기대합니다.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허지웅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