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놀면' 조세호, 나홀로 '썸 '심경 "솔직히 김승혜 결혼식 사회는 못보겠다"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선후배 코미디언 조세호와 김승혜의 어색한 '썸' 기류가 이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20일 방송된 MBC'놀면 뭐하니?'에서 2021년 동거동락이 펼쳐진 가운데 조세호가 후배 코미디언 김승혜에 대해 아직도 남은 미련을 수줍게 드러냈다. 앞서 방송에서 조세호는 과거 김승혜가 마음에 들어 불러낸 자리에 자신의 인맥을 총동원했던 일화를 털어놔 '연애바보' 소리를 들은 바 있다.


결국 두 사람은 약간 어색한 선후배 사이로 남았지만 조세호는 여전히 예능유망주 김승혜의 눈을 잘 마주치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날 방석퀴즈 순서에서 유재석이 설문조사 결과를 제시하며, 어떤 설문조사인지를 물었다. 유재석이 제시한 설문조사 결과는 1위가 유재석, 2위가 송중기, 3위가 조세호였다. 이에 오답릴레이가 이어졌다.


영지가 "볼수록 매력있는 연예인?" "연애까지만 하고 싶은 연예인?"이라고 말했고, 결과는 '땡'이었다. 나대자 여사로 분한 홍현희는 "아니야. 조세호 아니야"라고 우렁차게 답했고, 이후 "볼 수록 이해 안되는 순위?" 등 해괴한 답이 이어졌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에 유재석은 기타 순위로 전현무, 신동엽, 차태현이 있었다며 힌트를 줬고, 탁재훈은 "더 모르겠다"더니 "그 사람과 결혼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인 연예인?"이라고 답했다. 이에 유재석은 "결혼식을 생각해보라"고 재차 힌트를 줬고 이달의소녀 츄는 "결혼식 사회자로 부르고 싶은 연예인"이라며 정답을 맞혔다.


높은 순위에 내심 근사한 설문내용을 기대했던 조세호는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후 유재석은 조세호가 짝사랑했던 김승혜에게 "승혜씨는 만약에 결혼식을 한다면 사회를 누구한테 부탁하고 싶냐"고 물었고, 김승혜가 머뭇거리자 조세호는 "나는 솔직히 사회 못보지"라고 답했다.


김승혜가 "그럼 축가를 어떻게 좀"이라고 묻자 "축가도 못하죠. 나는 좀"이라고 답했다. 이에 데프콘이 "왜 못하냐. 남인데"라고 하자 "그래도 좀"이라며 어색한 미소를 지어 좌중을 즐겁게 했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