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원희, 남동생 사칭 피해 주의 당부 "범인 누군지 알지만…일단 참아보겠다"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방송인 김원희가 자신의 남동생을 사칭하는 피해 사례를 언급하며 주의를 당부햇다.


김원희는 25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심하라.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내 남동생이라고 사칭해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 없는 내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온다. 김원철, 김원천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나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범인이 누군지는 잘 알고 있다.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다”며 “혼내도 보았지만 소용이 없는 거 같다. 이유를 다 설명해 드리진 못하지만 일단 참아보겠다만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이다. 피해당하지 않도록 조심하라. 내 친동생이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원희는 현재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KBS2 ‘TV는 사랑을 싣고’ 등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김원희의 SNS 글 전문.

조심하세요!


주로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제 남동생이라고 사칭하여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없는 제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오네요. 김원철,김원천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하네요.


범인이 누군지는 제가 잘 알고 있습니다.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습니다. 혼내도 보았지만 소용이 없는거 같습니다. 이유를 다 설명드리진 못하지만 일단 저는 참아보겠습니다만,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시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입니다.


피해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제 친동생이 절대 아닙니다.


사진제공 |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