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때 짜릿하지?"…'마우스' 뇌 이식한 이승기, 결국 살인범 되나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어때 기분이? 짜릿하지? 사람 죽이는 기분이”


살인범 송희재의 목을 조른 이승기에게 환상 속 권화운이 말했다. 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는 살인범 우형철(송희재 분)의 목을 조른 정바름(이승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요한(권화운 분)의 뇌 이식받은 사실을 알게 된 정바름은 자신이 난폭하게 변하는 사실에 부정했다. 자신의 머리에 연쇄 살인범의 뇌가 있는 사실을 믿기 힘들었다. 그는 연쇄 살인 사건 속에 성요한이 진범이 아니라는 단서를 찾고 수사에 나섰다. 성요한을 따라하는 모방 범죄가 일어나자 정바름은 진범이 우형철일 것으로 예상하고 수사 방향을 몰아갔다.


고무치(이희준 분) 또한 우형철을 또 다른 연쇄 살인범으로 특정하고 체포했지만 증거가 부족해 풀려났다. 하지만 고무치는 우형철의 모친 묘지까지 찾아가 살해 도구로 추정되는 흉기와 시체를 발견했다. 고무치는 우형철을 체포하려 그의 사무실을 찾아갔으나 검색 기록에 최홍주(경수진 분)에 관한 기록이 있는 것을 보고 놀라 최홍주에게 달려갔다.


그러나 우형철이 살해를 위해 향한 건 구동구(우지현 분)의 예비 신부의 집이었다. 정바름 또한 뒤늦게 이 사실을 알아차리고 달려가 구동의 예비 신부를 구했다.


우형철은 정바름을 피해 도망쳤지만 그의 뒤를 정바름이 쫓아갔다. 하지만 우형철이 내려친 흉기 탓에 정바람은 기절했고 그의 로프에 두 손이 묶였다. 의식을 차린 정바름은 당황하지 우형철에게 말 걸며 로프를 풀어 반격했다. 그 순간 정바름은 살해 된 피해자들의 영상이 떠올랐다. 성요한이 연쇄살인범인 사실을 깨달았다. 그 순간 정바름은 우형철의 목을 졸랐다. 그는 “어떡해 죽었나 봐”라며 놀랐다. 또한 성요한의 환상이 떠올랐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