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2021 아카데미]

한예리, 중국풍 드레스 두고 '설왕설래'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미나리’ 윤여정(왼쪽)과 한예리 제공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아카데미 시상식 만큼이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미나리’ 한예리의 드레스를 두고 누리꾼들의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26일 오전(한국시간) 한예리는 미국 LA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윤여정과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날 한예리는 커다란 쥬얼리 버튼 5개가 어깨부터 허리까지 달린 루이비통 레드 홀터넷 드레스를 입었다. 깔끔한 올백 스타일을 한 한예리는 볼드한 은색 귀걸이로 포인트를 줬다.


한예리가 입은 드레스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2018 F/W 제품이다.


다만 한예리가 입은 드레스의 디자인이 중국풍을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왔다. 함께 포즈를 취한 윤여정이 깔끔한 블랙 드레스와 대조돼 더욱 강렬하게 보였던 붉은 드레스가 청나라 시대 유래된 중국 전통 의상인 치파오를 연상케 한다는 것. 또한 이어 레드카펫에 선 제작자 크리스티나 오가 퓨전 스타일의 한복 차림으로 등장한 것과도 비교 되며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반면 일각에선 국제적인 시상식인만큼 사소한 것 하나하나가 관심을 끄는 건 당연하지만, 치파오와 무작정 결부시켜서는 안 된다는 반대 의견도 이어지며 누리꾼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는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 여우조연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AFP=연합뉴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