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심권호, 은퇴 후까지 괴롭힌 간암·알코올중독 루머에 "이해가 안돼"

by스포츠서울

전체 차트 방송서비스+1.52% CJ ENM+1.74%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심권호가 건강이상설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전 레슬링선수 심권호가 출연했다.



이날 심권호는 간암 투병, 알코올 중독 루머에 대해 "말이 안된다"라고 어이없어했다.



어머니와 함께 출연한 심권호는 먼저 운동선수 시절 고충을 털어놨다. 그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48kg이 끝나고 다음 올림픽을 위해서 냉동인간 되고 싶었다. 4년 간이 너무 힘들다. 올림픽 끝나고 2000년도 선발전에 딱 깨어나는 거 그런 소원도 빌었다"고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그렇게 힘들게 운동했지만, 사람들의 시기와 질투도 견디기 힘들었다고. 심권호는 "형 때문에 금메달을 못 땄다고. 그런 말을 한다. 내 체급은 세계적으로 약해졌다는 말을 하더라. 48kg 없어지니까 한다는 말이 '야 심권호 너 끝났네'라는 말이었다. 시기 질투였다. 자기들보다 잘하니까"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과거 건강 이상설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심권호는 "아이러니한 게 사람이 좋아서 즐기는 게 좋았는데 어느 한순간에 간암, 알코올중독이라 하더라"라며 "멀쩡하게 운동하는 데 말이 이해가 안됐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저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조용히 한다. 하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 나에 대해 옆 사람들에게 툭툭 던지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