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윤계상 "'육아일기' 시절, 내가 봐도 귀여워…아내도 미모 내놓으라고"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배우 윤계상이 자신의 20대 시절 '미모'를 추억했다.

윤계상은 10일 스포티비뉴스에서 "'god의 육아일기' 시절 미모가 좋았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god의 육아일기'는 육아 예능의 원조이자 바이블로, 현재까지도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도 이 프로그램을 돌려보는 시청자들이 있을 정도로 그 시절에만 볼 수 있었던 god의 친근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매력이 그대로 잘 녹아 있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윤계상은 "그걸 아직도 보시냐. 흐릿하지 않냐. 잘 안보이던데"라고 너스레를 떨며 "그때 미모가 좋았다. 늙어 보니까 젊음이 갖고 있는 에너지가 다르더라"라고 웃었다.


이어 "멤버들도 다 그렇다. 귀엽다"라고 했다. '지금 데뷔해도 수요상'이라는 말에 윤계상은 "그렇다. 아이돌이었다"라며 "표정 짓는 게 너무 귀엽더라"라고 자신의 20대 비주얼을 스스로 칭찬해 폭소를 자아냈다.


윤계상은 "난 몰랐다. 그때도 '난 남자야!' 이랬는데 그렇지 않았더라"라며 "제 와이프도 그때를 더 좋아한다. 빨리 (그 미모) 내놓으라고 어디 갔냐고 한다. 그러면 유튜브를 보라고 한다"라고 했다.


윤계상은 최근 god 멤버들과 함께 '2023 KBS 대기획 ㅇㅁㄷ 지오디'로 팬들을 만났다.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연 공연에는 무려 2만여 명의 팬들이 몰렸고, 추석 연휴에 공개된 방송분 역시 큰 사랑을 받았다.


'ㅇㅁㄷ 지오디'에는 힘든 투병 생활을 견뎌낸 팬 등 god와 함께 인생 역경을 이겨온 팬들의 사연이 공개됐다.


윤계상은 "(그런 팬분들을 보면)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매번 한다. 문제 일으키지 말고 잘 살아가야겠다. 진심이다. 나가면 문제 생길까봐 집 밖에도 안 나간다"라고 25년째 전성기를 이어가고 있는 아이돌이자 배우의 태도를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