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불화설→작가교체→배우하차…갈길 먼 '조들호2', 논란 또 논란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가 거듭된 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현재 방송 중인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하 '조들호2')가 배우와 감독의 불화설에 이은 작가 교체, 결방에 이은 배우들의 갑작스러운 하차 등 논란에 논란을 이어가고 있다.

박신양 고현정 투톱을 앞세운 '조들호2'는 2016년 방송되며 인기를 모은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속편.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들의 호흡, 전편보다 강력해진 이야기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연출자와 배우의 불화설에 이어 작가 교체 등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메인 연출자인 한상우 PD는 고현정이 출연하는 촬영분을, B팀 이호 PD는 박신양의 촬영분을 담당하고 있다"며 "드라마 현장이 A팀, B팀으로 진행되는 일이 비일비재하지만 흔치 않은 구조"라고 전했다.

이 가운데 작가들도 연이어 교체됐다. 각 회가 개별 에피소드 구조를 띠고 있기에 메인 작가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조들호2' 측 설명이지만 이 역시 일반적인 일은 아니다.

스포티비뉴스

최근에는 배우들의 연이은 하차가 관심을 모았다. 앞서 국일그룹의 회장인 국현일로 출연 중이던 변희봉이 갑작스럽게 하차를 알렸다. 건강상의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고, '조들호2' 측 또한 "극 흐름상 자연스러운 퇴장"이라고 혹시 모를 논란을 진화했지만 일주일도 안 돼 조달환과 이미도의 중도하차 소식이 전해지며 이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조달환은 조폭출신 횟집 사장 안동출 역을, 이미도는 그 아내인 오정자 역을 맡아 극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 왔다. 이들은 방송을 앞둔 10회를 끝으로 '조들호2'에서 하차하게 된다. 두 배우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언급을 아꼈으나 "갑작스러운 하차 통보에 당혹스럽다"고 전했다.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해 오다 대본을 통해 하차 소식을 접한 두 배우 역시 크게 당혹해했다는 후문이다.

'조들호2' 측은 "에피소드 형식으로 진행되는 드라마라서 등장인물들이 자연스럽게 들어오고 빠진다. 처음부터 전회차 출연자는 박신양, 고현정 씨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 해도 '꾸준히 작품이 출연해 오던 배우들이 귀띔조차 받지 못하고 갑작스럽게 극에서 빠지는 일은 너무한 처사'라는 게 업계 분위기다.

아직 '조들호2'는 갈길이 멀다. 최근 박신양이 허리 디스크가 악화돼 촬영이 중단되면서 2주간 결방하다 지난 11일에야 방송을 재개했다. 20부작(30분씩 총 40부) 드라마마는 아직 채 절반도 방송되지 않았다. 지난 12일 방송분 시청률이 5.0%(닐슨코리아 전국 가구시청률 기준)에 머무는 등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뜻미지근 하다. '조들호2'가 안팎의 논란을 딛고 어떤 모습으로 이야기를 이어나갈지 주목된다.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