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차은우 '얼굴 천재'에서 '피자 천재'로…백종원 '감탄'

[핫이슈]by 스포티비뉴스
'골목식당' 차은우 '얼굴 천재'에서

차은우가 회기동 피자집에 찾아왔다.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회기동 벽화골목 피자집에 백종원이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와 함께 피자집 신메뉴를 시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피자집은 영업 전 제작진에 전화를 걸어 "이대로 해야 할지 무섭다"라며 속내를 전했다. 그는 "손님들은 계속 오시는데 같은 퀄리티로 나가는 게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전해들은 백종원은 영업을 마친 사장을 찾아와 "너무 마음쓰실 필요 없다. 이 집만의 개성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백종원과 함께 시식을 할 차은우가 등장했다. 피자집에 들어서는 차은우를 본 백종원은 이목구비가 확장된 채로 그의 미모에 감탄했다. 상황실의 조보아 역시 차은우에 "예전에 프로그램을 한번 같이 했는데 정말 잘생겼더라"라고 거들었다.


차은우는 "어렸을 때 아프면 어머니께서 항상 피자를 해주셨다"며 "연습생 시절에 공원에 숨어서 피자를 먹었을 정도로 좋아한다. 오늘은 20대 초반 피자 애호가의 자격으로 왔다"라고 자격을 입증했다.

먼저 피자집 사장은 신메뉴인 새우 베이컨 로제 피자, 리코타치즈 명란 피자, 게살크림 피자, 소시지 피자를 소개했다. 차은우는 로제 피자를 먹고 "고기는 풍성한데 로제 맛이 많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백종원은 적극적으로 맛에 대해 평가하는 차은우에게 "피자에 대해 정말 잘 안다"며 "제가 많이 배웠다"라고 실력을 치켜세웠다


이어 게살크림 피자를 맛 본 차은우는 "건강한 맛이다. 게살 크림을 좋아하는데 조금 더 크리미한 소스를 첨가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여기에 더해 차은우는 "소시지 피자는 페퍼로니 피자와 맛이 비슷하다"고 말했고 이에 동의한 백종원은 "하나를 빼자"고 말했다. 차은우는 "소시지는 색깔이 있고 페퍼로니는 대중적이다. 페퍼로니가 2900원의 시그니처 메뉴이고 대학가이다 보니 가격도 무시할 수 없어 페퍼로니를 선택하겠다"고 했고, 백종원과 사장은 모두 동의했다. 차은우의 실력에 백종원은 "더이상 내가 할 말이 없다"며 감탄했다.


한편, 이날 '회기동 벽화골목'의 식당 네 곳은 솔루션을 마치고 리뉴얼된 메뉴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방송 말미 예고편으로 거제도 지세포 골목식당들의 모습이 소개돼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2019.02.2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
채널명
스포티비뉴스
소개글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