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냉부해' 고지용 "입냄새 아닌 본드 냄새" 드디어 해명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아들 승재로 인해 생긴 입냄새 루머에 "사실은 본드 냄새"라며 적극 해명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가정의 달 특집으로 고지용 허양임 부부와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홍혜걸은 "고지용 씨 뵙기 전에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봤는데 입냄새가 유명하시더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앞서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고지용이 아들 승재와 함께 스노우볼을 만들던 중 입김을 불자 고승재 군이 냄새를 맡고 인상을 잔뜩 찌푸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후 '고지용 입냄새'라는 제목으로 이 장면이 회자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에 고지용은 "그게 아니다. 스노우볼에 본드가 잘 붙었나, 안 붙었나 후 불었다. 제 입냄새가 아니라 본드 냄새다. 그런데 제가 '입냄새 아니다'라고 보도자료를 내겠느냐"라고 억울함을 적극적으로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