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이의정, 뇌종양+후유증 이겨 낸 15년 "지금 건강해" [TV핫샷]

[연예]by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불타는 청춘'에 90년대 스타 이의정이 떴다.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로운 친구로 90년대를 주름잡은 '번개머리 소녀' 이의정이 깜짝 등장했다.


이날 청춘들은 충남 태안의 250년 된 고택에서 새 친구를 기다렸다. 15년 만에 여행에 나서 밤잠을 설칠 정도였다는 새 친구는 90년대 큰 사랑을 받은 이의정.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이의정은 "아픈 모습을 보이는 게 두려워서 대인기피증 같은 게 생겼다. 건강을 되찾고 지금의 미소를 되찾기까지 15년이 걸렸다"고 고백했다.


이의정은 드라마 촬영 중 갑작스러운 뇌종양 선고로 수술을 받았고, 이후 고관절 괴사 후유증으로 인공관절수술을 받는 등 오랜 투병 생활을 해왔다. 오랜만에 안방 나들이를 한 이의정은 "하루하루 즐겁고 예쁘게 사는 게 소원"이라며 "예전에 알았던 언니 오빠들 오랜만에 만나니까 설렌다"고 여전히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김혜림과 구본승이 새 친구를 맞이하러 나섰다. 추격전 끝에 이의정과 만나게 된 김혜림은 터지는 반가움에 이의정을 끌어안았다. 구본승 역시 이의정과 같은 소속사에서 10년간 활동한 특별한 인연이 있는 사이. 이의정은 "TV 보면서 그립긴 했다. 너무 행복한 추억이 많은데 다시 한 번 만날 수 있다면 너무 좋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의정의 등장에 친구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도 놀랐다. 청춘들 앞에 이의정이 등장하는 순간은 분당 최고 시청률 7.8%까지 치솟으며 화제를 입증했다. 이의정과 각별한 사이였던 홍석천은 이의장의 등장에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두 사람은 서로 눈물이 날까봐 눈도 마주치지 못하며 울컥한 감정을 추스렀다.


이의정은 "처음에는 사람들이 안 믿었다. 쇼라고 했다. 드라마 촬영 중간에 알게 돼서 드라마 홍보하는 거라고 오해했다. 뉴스에 사망이라고도 나왔다"며 "스테로이드제 때문에 혈관이 다 터지고 왼쪽 시신경이 다 마비될 정도로 부작용을 심하게 겪었다"며 15년 투병 생활에 대해 담담하게 고백했다.


'불타는 청춘'에서 '썸'을 경험해보고 싶다는 이의정의 말에 최성국은 곧바로 '이상형 월드컵'을 시작했고, 최종 후보로 최성국과 최민용이 남았다. 이의정은 유일한 연하남인 최민용을 선택했고, 최성국은 실망했다. 이의정은 최민용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나이는 어리지만 나를 보듬어주고 달래주는 남자일 것 같다"고 말했고, 최민용은 "누나 대신 의정씨라고 부르고 싶다"고 맞받아쳐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5.2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