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이목구비 다 들어가는 게 신기한 얼굴 크기…유이는 '소확행' 중

[핫이슈]by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가수 겸 배우 유이가 '소멸 직전' 얼굴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유이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게 행복이지. 사랑해"라는 글귀와 함께 그의 일상생활을 공개했다.


그가 지인들과 함께 카페를 방문하거나, 길거리를 걷고 있는 사진을 게재한 것. 사진 속 유이는 자신의 얼굴만 한 모자를 쓰고 있다. 원래도 작은 얼굴을 자랑하는 유이지만, 해당 사진 속 유이 얼굴은 유독 더 콩알만 하게 나왔다. 모자를 벗고 있는 사진도 마찬가지.

스포티비뉴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모자를 벗고 머리를 아무렇게나 헝클어도 유이의 미모가 여전히 '열일' 중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인들과 함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누리는 유이의 모습에 누리꾼들 역시 걱정 없이 편안해 보인다며 '힐링 받는 기분'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유이는 최근 소속사 킹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08.30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
채널명
스포티비뉴스
소개글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