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석천도 임대료 인하…"박원순 시장 지목으로, 코로나19로 힘든 자영업자 위해"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방송인 홍석천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했다.


홍석천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상과 장문의 글을 올려,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에서 영상을 찍은 홍석천은 “안녕하세요. 홍석천이다. ‘이태원클라쓰’ 재밌게 보고 계시죠? 저는 지금 이태원 거리다”라며 이태원 터줏대감으로 유명한 그가 이태원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그는 “박원순 서울 시장님께서 저를 지목해주셔서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미 이태원에는 임대료를 많이 내려준 건물주들이 많아서 다행이다”며 자신은 “혜민 스님, 가수 박혜경을 지목한다”고 임대료 인하 운동 다음 주자를 지목했다.


뿐만 아니라, 홍석천은 해당 내용을 좀 더 자세하게 장문의 글로도 남겼다. “착한 임대료를 응원한다”라며 운을 뗀 그는 “박원순 서울 시장님의 지목으로 좋은 운동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 사실 저는 작년 초부터 경리단길 살리기 운동을 하면서 이미 경리단길 건물주들과 임대료를 낮추는 일을 시작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 로 힘들어하는 많은 자영업자분들을 위해 이태원 건물주분들도 임대료를 낮추는 일에 동참하고 있다. 참 반가운 소식이다”라며 “힘든 위기의 계절에 작지만 힘이 되라고 응원해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혜민 스님과 가수 박혜경 씨를 지목한다”며 “대한민국 자영업 하시는 모든 분들 힘내길 바란다. 화이팅”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도 전달했다.


‘착한 임대인 운동’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를 감축하는 캠페인으로 지난 달 전주한옥마을 건물주 14명의 임대료 할인으로 시작해 전국 각지로 확산되고 있다. 방송인 서장훈과 가수 비도 자신이 소유한 건물의 세입자들을 위해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했다.


홍석천은 최근 미국과 호주가 2주간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을 입국 금지시킨다는 뉴스를 공개하면서, 코로나19 관련 현 정책에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홍석천이 올린 글 전문이다.

착한 임대료를 응원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님의 지목으로 좋은 운동에 동참하게 되어 기쁩니다.


사실 저는 작년 초부터 경리단길 살리기 운동을 하면서 이미 경리단길 건물주들과 임대료를 낮추는 일을 시작했었는데요.


이번 코로나19 로 힘들어하시는 많은 자영업자분들을 위해 이태원 건물주분들도 임대료를 낮추는 일에 동참하고 있네여요. 참 반가운 소식이죠. 힘든 위기의 계절에 작지만 힘이 되라고 응원해봅니다.


저는 혜민 스님과 가수 박혜경 씨를 지목해봅니다. 대한민국 자영업 하시는 모든분들 힘내세요. 화이팅.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