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밥먹다

이성미 "母만 네명…친어머니, 이제는 안 만나고 싶다"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개그우먼 이성미가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성미는 9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어머니에 얽힌 이야기를 공개했다.


어머니는 이성미가 생후 3개월일 때 그를 떠났다. 이성미는 "변변한 미역국을 받아본 게 최근이다. 한 번도 내 생일에 가족들이 모인 적이 없었다. 가족이 없었다"며 "생후 3개월 때 엄마가 저를 놓고 갔다. 아빠에게 주고 떠났다. 아버지가 저를 혼자서 키웠다"라고 말했다.


친어머니와 연락도 나누지 않았고, 만난 적도 없다는 이성미는 "어릴 때는 사무치게 그리운 시절도 있었다. 내 아이를 낳고 나니까 특히 그랬다. 어떻게 이런 나를 놓고 갔지 생각이 들었다"며 "아이가 크는 모습을 왜 안 봐줬을까 싶었다. 사무치게 밉다가 그립다가 원망했다. 잊을 수는 없고 지금 행복하니까 굳이 꺼내지 않는 것"이라고 가슴 속에 묻어둔 아픔을 털어놨다.


이성미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기 전 친어머니에 대해 물어봤지만 '알려고 하지 말라'는 답만 돌아왔다. 이성미의 말을 듣던 김수미는 "미안하지만 (어머니에게는) 아마 원치 않는 자식이었을 것 같다. 어머니가 다른 집에 시집을 갔을 것 같다"고 말했고, 이성미 역시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이성미에게는 무려 네 명의 어머니가 있었다. 낳아준 친어머니와 세 명의 새어머니다. 이성미는 "친엄마가 없으니까 아빠가 엄마를 자주 바꿔주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새엄마는 그냥 싫었다. 특별한 이유는 없었지만 잘해줘도 싫었다. 첫 번째 새엄마는 암으로 돌아가셨고, 두 번째 새엄마는 3년 만에 이별했다. 성인이 돼서 만난 새엄마는 저를 키워주신 첫 새엄마랑 너무 닮았었다. 지금도 살아계신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성미는 "아기 낳았을 때 어머니가 제일 보고 싶었다"며 "보고 싶을 때가 순간 순간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더 이상 어머니를 만나고 싶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당장 내일이라도 엄마를 만난다면 무슨 말을 하고 싶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이성미는 "저는 이제는 안 만나고 싶다. 혼란스러울 것 같다"며 "엄마 없이 살아온 60년 세월에 익숙해져 있는데 어느날 갑자기 엄마를 품을 수 있을까 싶다. 엄마를 그리워한 마음이 미움으로 다가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미는 '잘 죽는 것'이 목표라고도 밝혔다. 그는 "후배들이 환갑잔치를 해준다고 해서 같이 후원하는 아이들을 만나자고 했다. 그 아이들이 저한테 생일잔치를 해줬다. 여태 받은 생일상 중 가장 컸다"며 "그날 밤에 죽어도 여한이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느 날 눈을 감았을 때 후배들에게 '저 언니가 있어 행복했다'는 말이 듣고 싶었다. 그러니 잘 죽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특별한 꿈을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