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성훈, 박나래 포옹→열애설 해명 "당황…큰오빠-막내 느낌"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배우 성훈이 지난 MBC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나혼자' 동료 박나래를 안아줬다가 열애설이 불거져 크게 당황했다며 당시를 돌이켰다.


성훈은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감독 김정권, 제작 강철필름) 개봉을 앞둔 1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성훈은 지난해 연말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 수상자 박나래를 진심으로 축하하며 달콤하게 포옹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때아닌 열애설에 휘말렸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동료 박나래와 열애설이 터져나온 데 대해 성훈은 "당황했다"며 "사실 (포옹은) 1년 전부터 생각했던 일"이라고 해명했다.


성훈은 "전 해 때 나래가 대상을 못 받고 (이)영자 누나가 대상을 수상하셨다. 그 때도 아무 말 없이 고생했다 안아주고 싶었다. 그런데 (대상을) 못 받았는데 제가 너무 그러는 것도 예의가 아닌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지난해 나래가 대상을 받았다. 다들 축하해주는 분위기였다"며 "고생했다고 안아주고 싶어서 안아준 것이다. 다른 느낌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키 차이 탓에 더 설렜던 당시 포옹을 두고 성훈은 "가족같은 포옹이라고 생각해 달라. 큰오빠 막내동생 느낌"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열애설까지 이어졌을 때는 당황했다. 내가 알고 지낸 게 몇 년인데 갑자기!"라고 웃음지었다.


열애설 당시 과거 성훈이 박나래를 두고 "술만 먹지 않으면 괜찮은 애"라고 발언한 일이 그럴듯한 근거로 회자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도 성훈은 "평상시 나래가 열심히 하는, 재미있고 좋은 친구인데, 술 마시면 정말 '재미있는' 친구로 변한다"고 웃으며 "나래가 술을 잘 마신다고 생각하는데 못 마신다. 주량이 많지 않다. 저희는 나래가 먼저 취하면 보면서 재밌어 한다"고 부연했다.


성훈은 '포옹'에 대해 "저는 말로 감정을 전달하는 게 낯부끄럽기도 하고 서툴기도 하다"며 "그게 남자든 여자든 저의 표현 방법인 것 같다. 나래든 (이)시언이든 기안(84)이든 헨리든 그렇게 표현을 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성훈의 신작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로맨스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