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불륜남녀, '구해줘 홈즈'에 신혼부부로 출연?…전처, 간곡한 호소 "아들 못보게"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불륜 행각으로 한 가정을 파탄시킨 이들이 MBC ‘구해줘 홈즈’에 예비 신혼부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 예고편에는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가 출연, 집을 구해달라고 요청해 가수 송가인과 배우 김기방이 나서 신혼집을 알아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그런데 해당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예비 신혼부부가 불륜을 저지른 간통 커플이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글 작성자 A 씨는 전남편 B 씨와 2017년 결혼했지만, 잦은 다툼 끝으로 이듬해인 2018년 이혼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B 씨에게 내연녀 C 씨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C 씨 역시 B 씨가 유부남인 점과 A 씨가 만삭인 사실을 알고서도 B 씨와 내연 관계를 이어 갔다고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재판부도 상간 소송에서 C 씨는 B 씨가 배우자가 있는 사실을 알면서도 부정행위를 했고 이로 인해 B 씨와 A 씨의 혼인 관계가 파탄에 이르렀다고 인정, C 씨에게 A 씨가 받은 정신적 고통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A 씨는 지인의 연락으로 전남편 B 씨와 그의 내연녀 C 씨가 ‘구해줘 홈즈’ 예고편에 나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어린 아들에게만큼은 아빠에 대한 나쁜 이미지를 심어주고 싶지 않아 좋은 말만 했었는데 행여 방송에 나오는 것을 아들이 보게 돼 받게 될 상처가 너무 걱정된다”며 “가능하면 해당 회차 방송이 되지 않기를 원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간통죄 폐지로 가정에 대한 책임감이 점점 희박해지고 불륜을 저지르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법으로 처벌할 수 없다면 적어도 죄책감 정도는 가질 수 있는 법적 제도의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안타까워했다.


해당 논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졌고, B 씨와 C 씨가 출연한 ’구해줘 홈즈’의 예고편 클립 영상에는 이들을 질타하는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더불어 누리꾼들은 해당 방송 중지를 요구하는가 하면, A 씨에게는 위로의 메시지를 건네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